[관전평] 4월 28일 LG:삼성 – ‘김현수 결승 홈런’ LG, 6-4 승리로 위닝 시리즈

[관전평] 4월 28일 LG:삼성 – ‘김현수 결승 홈런’ LG, 6-4 승리로 위닝 시리즈

 

LG가 2연승으로 3주 만에 주중 3연전 위닝 시리즈에 성공했습니다. 28일 대구 삼성전에서 9회초에 터진 김현수의 결승 2점 홈런에 힘입어 접전 끝에 6-4로 승리했습니다.

4회초 1사 2, 3루 기회 무산 아쉬워

LG는 1회초 1사 후 문성주의 좌측 2루타와 홍창기의 중전 적시타를 묶어 1점을 선취했습니다. 하지만 1회말 리드 오프 김지찬의 땅볼 타구에 대한 유격수 오지환의 포구 실책이 빌미가 되어 실점해 1-1 동점이 되었습니다.

2회초 오지환의 좌월 솔로 홈런으로 2-1로 앞선 뒤 LG 타선은 잔루를 양산했습니다. 4회초에는 1사 2, 3루에서 오지환의 좌익수 플라이가 짧아 주자들이 움직이지 못했습니다. 이어진 2사 만루 기회가 서건창의 2루수 뜬공으로 무산되었습니다.

5회초에는 상대 폭투로 1점을 얻어 3-1이 되었으나 이어진 2사 3루에서 채은성의 중견수 플라이로 추가 득점하지 못했습니다. 6회초에는 선두 타자 유강남이 좌전 안타로 출루했으나 그대로 잔루가 되었습니다.

켈리, 6회말 동점 허용

선발 켈리는 5회말까지 57구를 던지며 비자책 1실점으로 호투했습니다. 하지만 6회말 1사 후 3연속 피안타로 흔들렸습니다. 김지찬의 우익선상 3루타에 이어 구자욱의 내야 안타로 3-2로 좁혀졌습니다.

구자욱의 안타는 2루수 서건창이 처리해야 할 타구를 1루수 채은성이 베이스를 비우고 나온 탓입니다. 만일 구자욱만이라도 아웃 처리해 2사 주자 없는 상황을 만들었다면 동점까지는 허용하지 않았을 것입니다.

이어진 1사 1루에서 피렐라의 좌전 안타, 2사 후 강민호의 좌전 적시타로 3-3 동점이 되었습니다. 이때 좌익수 김현수의 송구 실책으로 타자 주자 강민호가 2루까지 진루해 2사 2, 3루 역전 위기에 몰렸습니다.

하지만 켈리는 송준석을 중견수 플라이로 처리해 퀄리티 스타트를 달성한 뒤 마운드를 내려갔습니다. 이날 LG 마운드는 세 차례 동점을 허용했으나 역전은 한 번도 허용하지 않았습니다.

‘최근 6G 중 4G 실점’ 이정용, 블론 세이브

LG는 7회초 2사 1, 2루에서 채은성의 우익선상 1타점 적시 2루타로 4-3으로 다시 리드했습니다. 하지만 2사 2, 3루 쐐기 득점 기회에서 유강남이 바깥족 변화구에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습니다. 이때 LG의 잔루는 8개에 달했습니다.

7회말 등판한 이정용은 또다시 난조를 노출했습니다. 선두 타자 김성윤에 가운데 패스트볼이 높아 좌중간 2루타를 허용했습니다. 이재현의 희생 번트와 강한울의 우익수 희생 플라이로 4-4 동점이 되어 이정용은 켈리의 승리 투수 요건을 날리며 블론 세이브를 기록했습니다. 1사 3루 강한울 타석에서 진해수 투입이 바람직했습니다. 이정용은 최근 6경기 중 4경기에 실점해 매우 불안합니다.

이후 LG는 진해수와 정우영이 등판해 합계 1.1이닝 동안 출루를 허용하지 않고 호투했습니다. 8회말 1사 후 등판한 정우영은 첫 상대 피렐라의 중전 안타성 타구를 2루수 이상호가 다이빙 캐치 후 정확한 1루 송구로 아웃시키는 호수비에 힘입어 결과적으로 승리 투수가 되었습니다.

김현수 결승 2점 홈런

9회초 선두 타자 문성주의 좌중간 안타로 비롯된 1사 2루에서 김현수가 4-4 균형을 무너뜨리는 우월 2점 홈런을 터뜨렸습니다. 이틀 전 삼진을 당했던 좌완 이승현과의 리턴 매치에서 몸쪽 높은 패스트볼을 잡아당겨 결승 홈런을 뽑아냈습니다.

9회말에는 마무리 고우석이 2점 차 리드를 안고 등판해 시즌 첫 삼자 범퇴 세이브를 수확했습니다.

디제의 LG 야구 중계로 풀경기 다시 보기 https://vod.afreecatv.com/player/86793446

http://twitter.com/tominodijeh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