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유엔기구는 많지 않고, 또 채용공고도 많아야 1년에 대여섯명이 안되는 수준입니다. 유엔개발계획 서울정책센터에서 이번에 공고가 나왔습니다. Operations Associate 분야인데요, 센터 행정담당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6년간의 근무경력과 다양한 조건이 있는데, 관심과 자격이 되시는 분들은 지원해보시면 좋겠습니다. 유엔 시험 등에 대한 부분은 제가 예전에 쓴 <최신 유엔 가이드북>이나 조금만 검색하셔도 정보를 얻으실 수 있을 겁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AG UNDP
Posted by 소셜앙터프러너 단호비전 Trackback 0 : Comment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늘은 유엔글로벌컴팩트네트워크코리아(Global Compact Network Korea)와 유엔개발계획 서울정책센터(UNDP Seoul Policy Center)가 주관한 '인클루시브비지니스개발 워크숍'에 초청받아 '한국기업의 기회와 챌린지' 세션에서 발표를 했다.

 

이날 워크숍은 UNDP의 주요 출간물 중 하나인 Creating Values for All의 한국어판 발간기념도 함께 하는 자리였는데, 사실 그 한국어판은 작년 하반기에 에이지21에서 <넥스트마켓>이란 제목으로 출판된바 있다. 올해 한국어판 발간기념도 한다는데 새롭게 나온줄 알았지만 작년에 나온 바로 그 책에 대한 내용이었다. 그 책에 서문(바로가기)으로 "새로운 시장의 도래: 소외된 90%와 함께 하는 비지니스"란 글을 쓴 적이 있는데, 그것이 기회가 되어 지인의 소개로 워크숍까지 연결이 되었다.

 

UNDP 서울정책센터의 이사벨 대표 등 해당 직원들과 만났는데, 유엔새천년개발목표 보고서를 비롯해 유엔크로니클 등 한국어판을 발행하고 있다고 했더니 놀라워하면서 파일을 센터의 홈페이지에 연동하기로 했다. 또한 2013년 1월에 post 2015의 주제로 한국, 일본, 몽골 등 동북아시아 청소년들을 모아 리더십워크숍을 하는데 초청과 함께 참여해줄 수 있냐고 요청을 받았다. 작년 8월 유엔거버넌스센터를 떠나 런던에서 사회적기업가정신을 공부할 때는 이제 유엔과는 인연이 많이 없어지겠다고 생각했지만 신기하게도 비지니스를 공부하고나서 더 유엔과 관련된 일들이 많아지고 있다. 특별히 인클루시브비지니스(Inclusive Business)는 임팩트투자와 연결되며, 적정기술의 현장이기에 관련성이 깊다고 볼 수 있다.

 

인쿨르시브 비지니스(Inclusive Business)란 BOP(Bottom of the Pyramid) 또는 개발도상국 현장에서 비지니스를 통한 빈곤퇴치 등 개발성과를 추구하는 것으로 특별히 현지인들을 1) supplier (공급자), 2) consumer (소비자), 3) entrepreneur (기업가), 4) employee (피고용인) 중 하나 이상의 역할로 유통과정이나 제조과정에 함께 하는 경우를 말한다.

 

 

[주요 발표 내용]

인클루시브비지니스에 대한 주요 과제 중 하나로 재원(financing)을 어떻게 만드느냐는 항상 언급된다. 기존의 ODA 외에 새로운 접근으로 생각할 수 있는 것이 바로 민간자본과 기업의 참여를 강력하게 끌어오는 임팩트투자(impact investing) 및 그 유형이라 볼 수 있는 '성과기반 계약'(사회성과연계채권 등)이다.

 

공적개발원조와 같은 개발협력 사업도 일종의 투자(investment)라고 불 수 있다. 그 투자의 직접적인 결과가 당장에 나오지 않고 최소 몇년 또는 세대 후에야 효과가 나올 수 있는 규모와 접근이 많다. 이러한 직접적인 효과가 보이지 않는다는 의미의 '新원조피로'(aid fatigue)는 기존 수원국과 원조기관의 입장에서 아무리 효과적인 개발 접근(intervention)이 있다하더라도 당장에 써야할 재원에 대한 부담감을 느낄 수 밖에 없다.

 

성과기반 계약과 같은 임팩트투자는 민간자본이 먼저 당장 필요한 비용(upfront cost)을 지불하고 미리 약정된 임팩트를 창출해내고, 해당 임팩트가 만들어졌을 때만에 민간투자자에게 원금과 투자수익(ROI)을 전달한다는 점에서 수원국과 원조기관에게 매력적인 접근일 수 있다. 즉, 확실히 눈에 보이는 효과(evidence-based impact)를 본 다음에야 값을 지불하는 'payment for success' 접근인 셈이다.

 

이러한 접근은 특별히 예방적 비용(preventive cost)이 사후적 비용(remedial cost)보다 작으며, 초기비용(upfront cost)이 많이 소요되어 부담을 느끼는 이슈에 관해서 특별히 매력이 있는 접근이다. 올해 영국국제개발청(DFID)를 비롯한 관계기관이 개발협력에 이러한 혁신적인 파이낸싱을 접목한 '개발성과연계채권'(Development Impact Bonds: DIBs)을 설계하고 그에 적합한 6개의 영역(우간다 수면병 퇴치 등)에 대한 타당성조사에 들어갈 정도로 향후 주목해봐야 할 혁신적인 접근이다.

 

이러한 접근은 효과있는 결과에 대해서만 비용을 지불한다는 점에서 원조기관에게 유익하며, 수원국 정부에는 정부 우선순위가 있는 영역에 기업의 창의적이며 혁신적인 결과위주의 접근을 활용하며 예산을 절감할 수 있다는 점에서 매력적이다. 또한 비영리기구와 같은 서비스공급자(service provider)의 경우는 그렇게 확보된 재원을 통해 구체적인 활동을 전개할 수 있으므로 또다른 새로운 재원의 채널이 추가로 확보된 것으로 간주할 수 있다.

 

 

# 임팩트투자(impact investing)나 성과기반 계약(outcomes-based contract) 등을 통한 파이낸싱 혁신의 CSR, 사회적사업 등에 대한 추가적인 문의는 MYSC(www.mysc.co.kr)를 통해 자세한 맞춤형 컨설팅과 자문을 받을 수 있습니다. 관련 문의는 jtkim@mysc.co.kr)

 

 

성과연계채권에 대한 명확한 소개 동영상(맥킨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소셜앙터프러너 단호비전 Trackback 0 : Comment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12월 17일에 UNDP서울정책센터와 유엔글로벌컴팩트가 공동주관하는 Inclusive Business Development 워크숍이 진행됩니다. Inclusive Business란 유엔에서 강조하는 '비지니스를 통한 통합적 발전'을 의미하는 단어로서, 비지니스의 다양한 단계(value chain)에 현지인을 참여하게 하여, 비지니스를 통한 지속가능한 발전을 이루고자 하는 접근입니다.

 

작년 <넥스트마켓>이란 이름으로 UNDP의 관련 보고서의 한국어판을 발행할 때 제가 감수와 서문을 쓴 적이 있는데, 그것이 기회가 되어 이번 워크숍 패널토의에 참여하게 되었습니다. 저는 특별히 impact investing(임팩트투자)를 통한 개발협력 접근이란 관점에서 '개발성과연계채권'(Development Impact Bonds) 등 최근 개발협력계에 접근되고 있는 최신 파이낸싱 매커니즘과 사례를 나눌 예정입니다.

 

관심있으신 분은 아래 유엔글로벌컴팩트 한국협회 홈페이지에서 참가신청서를 작성할 수 있습니다.

 

참가신청서 등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소셜앙터프러너 단호비전 Trackback 0 : Comment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연세대학교 국제대학원 3학기를 수료하고, 현재 여성가족부 국제여성인턴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동티모르 UNDP 사무소에서 근무하고 있는 홍미선 님의 현장일기를 The UN Today.com에서 연재하게 됩니다. 이제 3개월차 근무에 접어들며, 슬슬 현장과 생각이 정리되는 시점에 홍미선 님이 보내주시는 현장의 따끈따끈한 이야기를 들어보시고, 많은 피드백 및 격려의 댓글 부탁드립니다. 후배들을 위해 자신의 이야기를 나눠주시기로 한 홍미선 님 다시한번 감사드립니다. 동티모르, 저도 가보고 싶었는데, 글을 읽으니 더욱 간절해졌습니다. :)  (김정태 유엔온라인정보센터 편집장)


UNITED NATIONS IN THE REAL WORLD
by Misun Hong
Yonsei University Graduate school of International Studies
Currently interning at UNDP Timor-Leste  



DO YOU FANCY WORKING FOR THE UNITED NATIONS?

For those of you who dream about working in United Nations or any international development organization (e.g. Development NGOs, Aid agencies, OECD/DAC etc.), attending a conference in the Headquarter in a formal attire and shaking hands with VIPs around the world might be all you fancy being an UN staff. But what the United Nations is like, especially in the field office, might not exactly live up to your expectation. But let me tell you a few reasons why you want to start your career in the field.


 

GOOD INTENTIONS ARE NOT ENOUGH

We don’t really know what we want to be when we grow up. We, I mean by, young Koreans in their tweenties, passionate and compassionate, ideal and yet naïve, dreaming about working for peace and human rights and wantïng to save the world”.  But good intentions are not enough when it comes to actually working for the United Nations or development agencies. Many of us don’t know what it takes to work for UN and what UN work is really about. But when we stand in the forefornt of the UN and face the war-torn nation and the impoverished people, we are astounded and don’t know where to start.




[Photo 1] Desserted public park   Dili, Timor-Leste

 



[Photo 2] Children playing valley ball in school in Farol, Dili, Timor-Leste

 

 

THE UNITED NATIONS FOREFRONT- UN MISSION/COUNTRY OFFICE IN TIMOR-LESTE

The UN Peacekeeping Mission starts when the country/government is in need of external help with restoring and consolidating stability (which is distrupted by civil war/military conflict, natural disaster, ethinic cleansing etc.).  The UN Mission in Timor-Leste first started in 1999  to organize and conduct a popular consultation to ascertain whether the East Timorese people accepted a special autonomy within Indonesia or rejected the proposed special autonomy, leading to East Timor’s separation from Indonesia.


The third mission of UN in Timor-Leste (and also the second peacekeeping mission in Timor-Leste) was scheduled to end its mandate in May 2006. However, a series of major dimensions (which resulted in 150,000 Internally Displaced Persons (IDPs)) due to the 2006 election, prolonged UN presence in Timor. The current mission in Timor-Leste (United Nations Integrated Mission in Timor-Leste, UNMIT) is established with a far-reaching mandate to assist the country in overcoming 2006 crisis.

The UN Country Office in Timor-Leste is comprised of military and police component (e.g. Peacekeeping force, UN police) as well as civilian component (e.g. development agencies such as UNDP, FAO, ILO, UNFPA, UN Women, and UNICEF). There are 15 UN peacekeeping missions over four continents (Africa 8, Americas 1 , Asia 3, Europe 2, Middle East 3 )  and 128 UNDP country offices (Africa 46, Arab States 18, Asia and Pacific 24, Europe& CIS 24, Latin America and the Caribbean 26)

This means people are suffering from the military conflict or natural disaster in , at least, 15 countries and people are suffering from hunger, deseases and poverty in many more countries in the world. And this is the why UN exists and what UN work is about.

 

UNDP: HELP PEOPLE BUILD A BETTER LIFE

What UNDP does is, simply put: help people build a better life. But how UNDP does that?  UNDP helps governmnet and help them build their capacity with UN’s global development network and resources, so that the government can do their job. As stated in the Millennium Development Goals, a guideline on of United Nations issued in 2000, UNDP projects have an emphasis on the marginalized people (e.g. rural population, disabled, women and children).


 

The UNDP Timor-Leste was established in December 1999, being one of the key partners in the rehabilitation and reconstruction of Timor-Leste and strengthening institutional capacity. It has 4 major pillars (Democratic Governance, Poverty Reduction, and MDGs, Environment and Energy, Crisis Prevention and Recovery) underwhich Timor-Leste Country Office has projects on    

  • Democratic Governance: Institutional capacity building for palliament, justice system, and electoral system
  • Poverty Reduction and Millennium Development Goals: Rural development, conditional cash transfer, microfinanc, Human Development Report
  • Environment and Energy: Climate change and greenhouse gas emission, biodiversity strategy
  • Crisis Prevention and Recovery: Return and relocation of more than 10,000 families and contributed to the closure of 65 Internally Displaced Persons (IDP) camps, which were a result of the 2006 crisis
  • Women’s empowerment: Gender Advisor /project is to mainstream women in all UNDP Projects (tl.undp.org)

 

FYI- UN jobs

jobs.undp.org

unjobs.org

careers.un.org

unv.org  UN Volunteer recruits young and passionate college graduates (like you) with minimum of 2-3 years of experience.


 

At times, the UN system seems very slow and bureaucratic. The government, aid agencies, and UN agencies have different ideas about what they want and you feel like you are stuck in the middle. And on top of that, the tropical weather does not make it any easier to do the job.   At many time, frankly speaking, you get frustrated and feel like this project doesn’t really helping the poor people. But this frustration is good. This frustration can be harnessed into gold. And this you can never feel working at the HQ. This is why I sugget you to work in the field. To see the real world. And what UN does in the real world.

 

 

 

 

TIMOR LESTE: LEAST DEVELOPED, POST CONFLICT COUNTRY AND YET PROUD OF ITS HARD-WON INDEPENDENCE

Timor Leste is one of the youngest nations in the world, located in Southeast Asia. The country is ranked among the least developed countries in the world, having emerged only a decade ago.



[Photo 3]
National Human Development Report 2011- UNDP



Timor-Leste Facts and Figures

Official Name Republica Democratica de Timor-Leste (RDTL)

Location The eastern half of the island of Timor, the enclave of Oe-cusse, Amebeno, Atauro island and Jaco Island

Area 14,609 square kilometers (the size of Connecticut)

Capital Dili

Time GMT +9 (Tokyo Time)

Population 1,114,534 (2009)

Official Languages Tetun and Portugues

Working Languages English and Indonesian

Currency United States Dollar

Main export coffee, Oil and Gas

President Dr. Jose Manuel Ramos-Horta

Prime Minister Kay Raia Xanana Gusmao

Governing Parties Alanca Maioria Parlamentar


The facts and figures can tell you many things about the country but it took some time for me to realize that it is really hard to economic or social development when a country suffers from colonial legacies of languages and political divide. 

 

COLONIAL PAST Over four centries of Portugues colonial rule left Timor-Leste with Catholic churches and the Portugues language. Having naver been the jewel of the crown of the Portuguese colonial empire, no investment in education or infrastructure was made. When the Portugues left, Timor-Leste became a province of Indonesia starting in 1976. Indonesian occupation lasted until 1999, when Indonesia relinquished its control as a response to the UN-sponsered ac of self-determination. Upon the withdrawal of Indonesian military, 70 percent of the country’s infrastructure was destroyed, including hoesm health facilities, irrigation system and water supplies. Ninety-five percent of sechools had been damaged, 100 percent of the national electrical grid demolished and there were virtually no institutions of state capacity

POLITICAL INSTABILITY Timor-Leste has been attempting to rebuild since 2002, but efforts were hit hard in the 2006 election when violence erupted. Timor-Leste only recently has begun recovering from the political instability and is now starting to consolidate security and peace. The return of the IDPs to their homes and communities was completed in 2009. By January 2010, the National Police Force had successfully taken over primary policing responsibility from the UN Police Force.

LANGUAGE DIVIDE The difficult history also left East Timorese with a great language divide. Approximately 91 percent of East Timorese speak Tetun, the local language. Among these people, 43.4 percent spack also Bahasa Indonesia. There are mostly the young generation, aged from fifteen to thrity, who were educated during the Indonesian occupation. Upone the independence in 2002, Portuguese and Tetun were chosen as official language but less than 14 percent of Timorese speak Portuguese. There are people fom the older generation who were educated during the Portugues colonial times and some young children due to the recent schooling. The lingustic diversity makes it more difficult to communicated and unify national goals.

PRIDE AND HOPE East Timorese are strong and, at times, stubborn. (And I assume this is because of the difficult history) Sometimes they are much like Koreans--hot-tempered and love football. They may be rank at the bottom of the Least Developed Countries list, but proud of their culture and heritage.



[Photo 4]  Promotion of traditional crafts such as weaving tais or scarves is a way to improve the livelihoods of rural communities in Timor-Leste.  Photo by Martine Perret/ UNMIT.



[Photo 5] Young woman performs the traditional Timorese "Bidu" dance. Photo by Bernardino Soares/ UNMIT



In the HQs they talk about billions of aid money makng little change for the Bottom Billlion population. In fact, some billion dollars have been spent on develoment of TimorLeste (collectively by international actors between 2001 and 2007, and acheving MDGs by 2015 remines to be a false promise. This is because they fail to recognize the difficult history and different development states of each country. And you can feel all this wih your heart when you work in the field office.

 

UN IN THE REAL WORLD

In the field office, you are like an solder in the battlefield. The fight against poverty, hunger, and deseases cannot be glamorous. The world you see is brutal and you feel helpless. But this is good thing.  

As much as you get stressed and frustrated with the bureaucratic UN system and as much as you looking at the picture and don’t know where and what to start first, you are one step closer to saving the world””  And this frustration is why I encourage you to work in the field. Go out there and taste the real world. It is bittersweet and you will like it.


[To be continued]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소셜앙터프러너 단호비전 Trackback 0 : Comment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유엔에서 새천년개발목표에 대한 인식제고를 위해 진행하는 'UNDP-올림푸스-AFP재단 사진콘테스트'  전 세계의 아마추어와 사진전문가 그룹별로 진행되는 글로벌 콘테스트에 많은 분들의 참여를 바랍니다!

당선작은 2010년 9월 유엔에서 열리는 '새천년개발목표 정상회의' 동안 전 세계 리더들을 대상으로 전시되게 됩니다. 7월 16일까지 진행되는 이 뜻 깊은 행사에 함께 하실 분들 연락주세요 :)

참, 1등상은 Olympus E-P2 Camera Kit, 2등상은 Olympus E-PL1 Camera Kit, 3등상은 STYLUS TOUGH-8010 등이 주어집니다!

사진 제출 및 자세한 내용은:
http://picturethis.undp.org/about/more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소셜앙터프러너 단호비전 Trackback 0 : Comment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11월 11일(수)~13일(금)까지 한남동 UNDP한국사무소에서 출판물 list-up 정리를 도와주실 분을 찾고 있습니다. 식비를 포함 1일 5만원 가량의 수고비가 지급됩니다.

올 연말에 UNDP한국사무소가 철수할 예정이기에. 그 전에 UNDP를 경험하는 좋은 기회가 될 듯합니다.

관심있으신 분은 제 연락처로 문의주세요.
010-9653-2236 / jeongtae@un.org / 김정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소셜앙터프러너 단호비전 Trackback 0 : Comment 3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시나몬 2009.11.10 22:02 신고

    직장생활때문에 돕는것은 어렵겠지만, 한국사무소가 철수할 예정이라는 것이 놀라워서 댓글을 남기게 되네요. 영영 철수하게되는건지 아쉽네요..확실히 이전이 아니라 철수인 것이죠?

    • addr | edit/del Favicon of http://www.theuntoday.com BlogIcon 김정태 2009.11.10 22:14 신고

      한국사무소는 완전히 철수되지만, UNDP Policy Unit이란 이름으로 새롭게 소규모 인력이 다시 꾸려질 가능성도 있습니다~ 시나몬님, 반가워요!!

    • addr | edit/del 시나몬 2009.11.12 00:33 신고

      그렇군요. ^^ 답변감사합니다.

정부 부처에서 한국의 유엔분담률과 주한 유엔기구 등에 대한 자료를 요청해 응답한 내용을 이곳에도 올려봅니다.


  • 분담률: 2009년 현재 2.173% , 약 5천만불이며 192개 유엔회원국 중 11위 규모 (미국, 일본, 독일, 영국, 프랑스 1~5위)
  • 한국인 유엔고위공무원 진출현황: 김원수 사무총장특별보좌관, 강경화 유엔인권차석대표, 최순홍 유엔정보통신기술국장, 권오곤 유고형사재판소 부소장 등 현직 4명 사무차장보(Assistant Secretary-General급 이상)
  • 주한 유엔기구:  현재  15개 유엔 및 국제기구 활동

유엔거버넌스센터, 국제금융공사, 유엔산업개발기구 서울투자진흥센터, 유엔개발계획, 국제백신연구소, 유엔난민기구, 유엔아시아태평양정보통신훈련센터, 유엔기념공원, 세계보건기구, 한아세안센터, 황해광역생태계보전 사무국, 유엔환경계획 북서태평양실천계획, 국제이주기구, 유엔재해경감전략 동북아사무소 및 도시방재훈련원, 세계식량계획 등

 (2009년말~2010년 유엔아시아태평양경제사회위원회 동북아사무소 및
유엔지속가능아시아태평양센터가 인천 송도에 추가로 설립 예정)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소셜앙터프러너 단호비전 Trackback 0 : Comment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꿈을 가진 자가 승리한다 / 차윤 (주)CPR 대표

꿈은 무한한 가능성을 지니고 있다. 그래서 꿈을 가진 자는 강하다. 꿈은 모든 것을 초월할 수 있기에 때론 유행도, 전통도, 국경도, 역사까지도 바꿀 수 있다. 마틴 루터킹 목사를 비롯한 많은 미국사람들의 꿈이 모아져서 현실주의자들의 예상을 뒤엎고 오바마 대통령을 탄생시켰다. 우리나라가 잘 되려면 젊은이고 늙은이고간에 꿈을 가진 사람이 많아야 한다. 그리고 꿈을 키워주어야 한다. 


해군에서 제대를 하고 나와서 60년대 후반에 자그마한 회사를 차렸다. 각 분야의 재주 있는 사람들을 등록시켜 능력별로 분류하고 수요를 찾아서 공급하는 ‘맨 파워(Manpower)’ 회사이면서 당시에는 매우 어려운 일로 인식되어있던 ‘국제회의 진행’ 업무도 때로는 맡아 하기도 했다.


똑똑한 인재가 필요했다. 고심 끝에 대학생인 H양에게 도움을 청했고, 원했던 외국어 실력에는 못 미쳤지만 예리한 판단력과 일에 대한 열정이 대단해 part-time 인턴으로 함께 일을 하기로했다.


몇달쯤 됐을 무렵이다. 뉴욕 한국 총영사관의 홍성욱 총영사로부터 한 통의 편지가 날라왔다. 홍총영사는 나의 외삼촌이다. 편지내용인즉 총영사관 업무에 미국인 직원 쓰기가 크게 부담이 될 뿐만 아니라 일에 있어서도 별 도움이 안되니, 자네가 고급인력을 확보하는 일을 하고 있다고 하니, 적당한 사람을 선발해서 외무부 경유해서 보내달라는 내용이었다.


당시만 해도 이런 일은 희귀한 케이스였기에 많은 후보자가 있었으나 이렇다할 적격자가 없어서 홍총영사의 수차에 걸친 독촉에도 불구하고 차일피일하면서 애를 태우고 있던 어느날 미국 유학을 꿈꾸고있던 H양이 자기가 적격이라면서 만족할정도는 아니지만 일도배우고 계획했던 공부도 열심히 해서 좀더 넓은 국제무대에서 활동하고싶단다. 

무엇보다도 현재 나를 도와 사람 뽑는 일에 열중해야 하는데 회사를 떠나겠다는 의사표시였기에 보스(Boss)로서 섭섭하지 않을수 없었다. 그러나 그 섭섭함도 잠깐 그녀는 다음과 같은 이야기로 왜 내가 그녀를 뉴욕으로 보내지 않으면 아니 되는지를 잔잔한 말투로 설득하는 것이었다.


어릴 적부터 그녀는 미국에가서 공부를 계속하는것이 꿈이었고 그것도 꼭 뉴욕엘 가고 싶어했다. 뉴욕엘 가야 하는 큰이유는 그곳엔 유엔이있고 그외에 많은 국제기구들이 자리를하고 있었기 때문이였다. 그래서 그동안 유엔뿐만 아니라 수많은 국제기구들에 관한 모든 자료를 수집해왔다. 그림엽서, 스탬프, 만국기가 걸려있는 유엔의 정면사진, 유엔 총회 개최광경, 그리고 유엔에 관한 기사등 닥치는 대로 수집했다. 그뿐만이 아니다. 국제기구의 역사, 기능, 조직, 유엔가입국 명단 등에 대해서도 ‘유엔 통’이라 할만큼의 광범위한 지식도 갖추고 있는 게 아닌가. 나는 놀랐다. 그리고 감동을 받았다. 내 개인 형편이나 회사 사정을 돌아볼 겨를도 없이 다음 문제는 나중에 해결하겠다는 생각뿐이었다. 이렇게 해서 H양은 다니던 학교도 멀리한채 외무부의 필요한 절차를 거쳐 꿈에 그리던 뉴욕에 입성하였다.


수개월이 지났다. 홍총영사로부터 편지가 왔다. 좋은 사람 보내줘서 고맙다는 이야기였다. 모든 일에 충실한 H양 덕분에 미국인 직원도 내보냈다고 한다.  적은 봉급으로 제대로 된 아파트를 구할수 없었기에 영사관내 직원숙소에서 임시로 거주하면서 영사관의 업무를 충실하게 맡아하는, 이 자그마한 아가씨 때문에 총영사관이 활기가 충만해있다는 놀랍고 반가운 소식이었다.  이 편지를 받고 얼마나 기쁘고 뿌듯했는지 지금도 그때를 잊지 못한다.


그래도 나의 걱정은 그녀의 영어실력이었다. 서신연락은 영어로만 쓴다는 약속을하고 떠난지 처음 몇달은 힘들게 쓴 흔적이 보이더니 여러달이 지나면서 영어다운 영어로 쓰기 시작하는 것이 아닌가. 그 후 한동안 편지가 뜸해 웬일인가 했더니 뉴욕에 있는 그 유명한 Hunter College 에 다니느라고 바빠서 편지도 못썼노라면서 정치학과 경제학을 공부하고 있다는 소식을 주었다. 얼마 안 가서 그녀의 영어가 너무 세련되어져서 내가 답장 쓰는 것을 꺼려하기에 이르렀다.


일년쯤 지났나… 그녀를 딸같이, 한가족같이 돌봐주던 홍총영사로부터 긴 편지가 날라왔다. 우루과이 대사로 발령이 나서 임지에 부임하려는데 대사관엄무에 없어선 안될 H양에게 도움을 청했지만 학업관계로 가기가 어렵다고 하니 설득해달라는 간절한 편지였다. 물론 나는 H양이 왜 우루과이 대사관으로 갈수없는지 그 이유를 잘 알고 있었다.


홍성욱 대사가 우루과이 대사로 부임한 후 얼마 되지 않아서 H양으로부터 깜짝 놀랄 소식이 전해져 왔다. UN에 채용되었다는 것이다. 지금도 그렇지만 UN에 채용되려면 보통 2,3년 전에, 최소 1년 전에 지원서를 내놓고 전세계에서 모인 수많은 경쟁자들과 어려운 심사과정을 통과해야 하는 면접 및 필기시험등을 거쳐야하는 걸로 알고 있는데 그러면 H양은 언제 UN에 지원서를 냈단 말인가? 알고 봤더니 이미 총영사관의 추천을 받아 일찌감치 지원서를 냈었다고 한다. 아마도 2년 만에 인터뷰하러 오라는 연락을 받았던 것 같다. 결국 H양은 끈질긴 추격 끝에 어릴 적부터 꾸어오던 그 평생의 꿈을 실현하게 된것이다.


H양이 UN에서 근무시작한후 그녀 주변에 일어난 일들을 나는 잘 알지 못한다. 나도 이집트로 도쿄로 근무지를 옮겨 다니면서 바쁘게 지내야 했기에 서로 연락이 닿지 못했다. 단지 간접적으로 들리는 소식은 한결같이 H양의 ‘슈퍼우먼’ 같은 활약상이었다. H양이 처음 뉴욕에 와서 한국 총영사관에서 보여준 그런 희생, 헌신, 열정을 맡은 일 뿐만 아니라 주변에 있는 사람들에게 쏟아 부었던 모양이다. 그래서 UN에서도 없어서는 안될 사람으로 널리 알려졌고 잠비아, 마다가스카, 자메이카, 루마니아등 80여개의 개발도상국을 돌며 보여준 그녀의 희생정신이 모든 UN 관계자 들로부터 사랑과 존경을 받는 사람으로 현재 찬란하게 빛나고 있다.


내가 H양으로 불러왔던 그분이 바로 지난 2월 5일 KBS 2TV의 “지구촌 네트워크 한국인”프로에서 소개된바 있는 국제연합개발계획(UNDP) 양성평등국장 한석란씨이다. 한국장은 2002년부터 2007년까지 루마니아 주재유엔대사로 있으면서 큰 공을 세워 루마니아 대통령으로부터 ‘그랜드 크로스’라는 최상급에속히는 공로 훈장을 받은바 있고 그외에도 수많은 수상 경력의 그녀는 현재 UN에서 남성과 여성의 고용비율을 50대 50이 되도록 노력하는 일의 책임자로서 혼신을 바쳐 일하고 있다.

그 한석란 국장이 내달 3월1일부터 약 1주일간 한국을 방문하게 된다. 해외에서 한국을 빛내고 있는 해외동포에게 주는 ‘KBS 해외동포상’이 한석란씨에게 수여될 예정이다.

한국의 젊은이들이여 꿈을 가져라. 꿈을 가지고 목표를 정하고 실패를 두려워 말고 열정적으로 도전하는 자에게 하나님이 기회를 주시고 그 길을 평탄케 하신다. (끝)



한석란 선생님을 보면 참 많은 것을 느끼고 배우게 된다.

첫째, 자신의 꿈을 가지고 미지세계에 도전하는 자세가 있다.
둘째, 끊임없는 학습을 통해 자신을 매번 새롭게 했다.
셋째, 맡은 일에 대한 무한한 책임감으로 '조직에 없어서는 안될 인물'로 자리매김했다.
넷째, 그 결과 한국의 회사에서든 뉴욕 총영사에서든 추천을 받아 다음 자리로 이동했다.

<한석란 UNDP국장 관련 인터뷰 모음>
유엔에 근무하는 한국인 직원 가운데 최고 선임자급

"여성이 가정을 희생하지 않으면서 사회적으로도 성공하려면 남편의 협력이 필수"

"도전을 두려워하지 말고 적극적으로 국제무대에 나서라"



[인터뷰] 한석란 UNDP(유엔개발계획) 양성평등국 국장

UNDP 한석란 국장, 국제무대에서의 생생 경험 전해

여성부, UNDP 한석란 국장 초청 간담회

<인터뷰> 한석란 UNDP 양성평등국장(종합)


 

신고
Posted by 소셜앙터프러너 단호비전 Trackback 0 : Comment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