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는 제6회 전국자원봉사컨퍼런스(주최: 한국자원봉사협의회, 한국자원봉사센터협회)의 특별세션 "자원봉사, 효과성을 어떻게 물을 것인가?"라는 흥미로운 주제로 발제를 하고 토론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전국에서 오신 100명이 넘는 자원봉사의 지자체 기관장, 실무자, 연구기관 등의 배경을 가진 분들과 사회복지, 국제개발 그리고 저와 같은 사회혁신임팩트 관련 참여자들이 모여 '자원봉사에 있어 효과성이란 무엇이며, 과연 그것을 평가해야 하고, 평가할 수 있을까?'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제가 근래에 참여했던 다수의 학회/컨퍼런스 중 가장 흥미로운 시간들이었고, 또한 가장 열띤 토론(찬반 토론)이 있었던 기회였습니다.


어떤 분은 "자원봉사는 3대 특성, 즉, 무보수성, 자발성, 공익성이 있기에, 평가를 한다는 것은 동의할 수 없다."고 언급해주셨습니다.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유럽연합은 자원봉사를 '세계에서 유일한 언제든지 재생가능한 자원'이라고 했는데, 저는 이렇게 답변해드렸습니다. "햇빛과 공기 등 재생가능한 자원이라고 아무렇게나 써도 되는 것은 아닐 겁니다. 더욱 소중한 재생가능자원이기에 어떻게 소중하게 활용할 것인지 고민하는 것이 필요하겠습니다."


자원봉사의 효과성을 위해서는 크게 자원봉사 주관기관의 효과성 인식과 자원봉사 수행자(봉사자)의 효과성 기대라는 2가지 관점이 필요하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리고 어떠한 임팩트 측정 흐름에서도 가장 어려워 하는 '평가 데이터' 확보를 위해 자원봉사를 하나의 '서비스'라고 이해한다면, 서비스디자인을 통해 구체적인 자원봉사 과정의 효과성을 개선할 실마리가 잡히지 않을까 생각이 들어 관련 부분을 제안했습니다.


조만간 서울시자원봉사센터와도 '자원봉사센터' 공동기획을 하는 등 자원봉사라는 흥미로운 주제를 어떻게 사회혁신과 사회적기업가정신 생태계로 연결할지 더욱 기대가 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소셜앙터프러너 단호비전 Trackback 0 : Comment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유엔봉사단(UN Volunteers)는 전 세계 개발도상국 현지에서 개발, 역량개발, 지역사회, 청소년육성, 평화유지 재건 등 다양한 분야에서 일하는 봉사자를 뜻한다. 유엔직원과 동등한 업무를 배당받게 되며, 봉사단원으로 2~3년간 경력을 쌓게되면, 유엔 시스템 내에서 '내부지원자' 자격을 활용할 수 있기 때문에, 대학(원)졸업자의 경우 가장 유망한 '유엔 진출 경로'가 될 수 있다.

이번에 방한하는 UNV 사무총장 일행이 한국의 열정있는 청년들을 만나게 된다. 한국인의 UNV진출을 기대하고 있는 사무총장 및 본부 관계자들을 만나, 궁금한 것도 해소해보고, 봉사단 진출을 serious하게 생각하고 있다면, 현장에서 직접 지원해보면 어떨까?

자리가 제한되어 있어, 관심있는 분들은 빨리 선착순으로 지원해야 할 듯.
유엔거버넌스센터 청년홍보위원의 또다른, 국제활동 공헌활동! 이들의 멋진 행보를 격려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소셜앙터프러너 단호비전 Trackback 0 : Comment 3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gyf2009.tistory.com BlogIcon 세계개척자 2009.11.06 12:04 신고

    바쁠텐데, 정말 많은 일을 하는군!! 참 득남 소식도 축하축하!!! 상황 체크해보고 가능하면 나도 참여할께^^

  2. addr | edit/del | reply 시나몬 2009.11.07 21:39 신고

    ^^먼저, 득남을 축하드립니다!!!

  3. addr | edit/del | reply 시나몬 2009.11.07 21:40 신고

    포스팅보고 강연회 지원했는데 신청접수되었다고 메일이 왔네요. 너무 기대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