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년 5월 29일은 유엔이 정한 평화유지군의 날입니다.
이제 유엔평화유지활동은 유엔을 생각할 때 가장 대표적인 사업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죠.
전 세계 16개 분쟁지역에서 11만명 이상의 평화유지군, 경찰, 민간인들이 '유엔 블루헬멧'을 쓰고 활동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사실 평화유지활동은 유엔헌장 상 근거가 없습니다.
유엔헌장 6장 "분쟁의 평화적 해결"과 7장의 "평화에 대한 위협에 대한 유엔의 집단적 조치"의 중간 정도에 해당한다고 해서제2대 유엔사무총장이었던 하마숄트는 "평화유지활동은 'Chapter six and a half'(유엔헌장 6과 1/2)"이라고 언급한바 있죠. 당시 이집트의 수에즈운하 국영화 선언으로 야기된 영국과 프랑스의 이집트 무력진주에 대항하기 위해 '유엔 평화유지군'을 파견한게 첫 사례가 되었어요.



 
사실 하마숄트 자신도 당시 대통령과 국무총리파로 나뉘면서, 미국과 소련의 대리전 양상을 보였던 당시 콩고사태를 중재하기 위해 현지에 갔다가 의문의 비행기 추락사건으로 유명을 달리하셨죠. 그를 본따서 제정된 '하먀숄트 메달'은 이후 평화유지활동을 통해 사망한 분들에게 수여되는 상이 되었습니다. 2008년 한 해만 하더라도 132명이 근무 중에 사망을 했습니다.

하마숄트메달- 평화유지활동 중에 순직한 직원에게 부여된다.



특히 올해의 주제는 '평화유지군에 기여하는 여성의 역할'입니다. 연구결과 여성 평화유지군이 현장에서 끼치는 영향이 더욱 긍정적이었다고 해요. 여성의 강인함과 평화중심적 태도가 평화유지에 기여하는 바가 많다는 것을 유엔 스스로 인정하고 더욱 많은 여성 평화유지군의 참여를 독려하고 있습니다.

제가 유엔본부에서 인턴을 할 때 제가 한국에서 2년간의 군복무를 했다고 하니, 직원들이 놀라했습니다.
사실 민간인으로서 군경력 2년을 가지는게 보통일은 아니죠. 물론 의무복무라는 것을 설명했지만,
"평화유지활동에 지원하면 좋은 결과가 있을 거야"라며 제게 뜻이 있으면 평화유지활동에 참여해보라고 했습니다.
그때 깨달은 사실이 '한국의 군복무 경력이 전 세계에서 이렇게 화려한 스펙이 될 수 있구나'였죠.

평화유지군은 유엔회원국 각국의 군대에서 파견됩니다. 유엔로고가 찍힌 블루헬멧 정도만 공통점이 있고, 자국의 군복과 명령체계를 그대로 따라가죠. 물론 각국에서 파견된 평화유지군을 총괄하는 사령관은 유엔사무총장에게 지명되지만, 아무래도 각국의 독특한 군대문화 자율성이 지켜집니다. 유엔에서 평화유지군을 가장 많이 파견하는 국가는 방글라데시, 파키스탄과 같은 나라들입니다. 해당 국가의 국제사회에 대한 공헌에 대한 의지도 있지만, 사실 평화유지활동을 통해 벌어들이는 '달러 수입'도 빼놓을 수 없는 혜택이기도 하죠.

한국은 2008년 현재 유엔회원국 중 38위 정도입니다. 한국이야말로 한국전쟁 때 유엔연합군의 처음이자 마지막 현장이기도 했고, 다양한 경험이 있으니 '평화유지활동의 모델'도 될 수 있지만 미묘한 지정학적인 이유들로 인해 활발한 참여가 쉽지 않았습니다. 2008년 반기문 유엔사무총장이 한국을 방문했을 때 이명박 대통령에게 '한국의 보다 적극적인 평화유지활동 참여'를 부탁했지만, 어떻게 될지는 지켜봐야 겠죠.


2008년 유엔평화유지활동에 대한 분석과 평가를 내린 유엔보고서. 클릭하면 pdf를 다운받을 수 있다.



참, 평화유지활동에 참여하는 사람이 모두 군인은 아닙니다. 민간직원(civilian personnel)이라고 50% 이상은 민간직원으로서 현장의 다양한 필요(행정, 선거관리, 물자, 수송, 기술, 공보, 펀드레이징, 교육 등)에 대처하고 있습니다. 해당 국가의 군인으로 파견되지 않는 이상, 유엔평화유지활동에 지원해서 일하는 분들은 모두 민간인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요즘은 유엔봉사단(UNV)의 20~30%가 이러한 평화유지활동에 배치되어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죠.

2009년 유엔평화유지군의 날을 맞이하여,
고귀한 생명을 바친 전사자들의 숭고한 삶을 기리며,
지금도 각 현장에서 질병과 불안정 속에서 수고하는 모든 평화유지활동 관련 직원의 수고를 기리는
묵념을 해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소셜앙터프러너 단호비전 Trackback 0 : Comment 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오사라 2009.06.17 12:26 신고

    하마숄트 메달, 마음이 찡하네요~

오늘은 바람이 많이 부네요. 출퇴근을 걸어서 하다보니 그날 그날의 바람의 세기가 민감하게 느껴집니다. 집(용산구)에서 회사(마포구)까지 빠른 걸음으로 약 40분이 걸리는 2.5km구간입니다. 왕복이면 80분에 5km정도가 되죠. 그냥 인도로 가는게 아니라 집 앞에 있는 한강고수부지 보행로로 내려가서 걸어갑니다. 한강의 모습과 초록의 모습, 그리고 새소리까지 들으면서 이것저것 생각을 하다보면 금새 회사에 도착하죠. 2009년 1월 2일부터 시작했던 '걸어서 출퇴근' 프로젝트는 CO2를 줄이기 위한 나름대로의 결심입니다. 오늘도 양복에 책가방을 매고, 한 손엔 구두를 넣은 쇼핑백을 들으니 영락없이 예전 초등학교 등교시간이 생각나더군요. :) 키만 컸지 모습은 여전합니다.




어제는 유엔진출Workshop의 두번째 시간이었습니다. 한 분이 몸살이 나셔서 4분과 함께 진행을 했죠. 먼저 지난주 과제였던 유엔헌장(Charter of the United Nations)을 영문으로 읽고 느낀 점과 궁금한 점, 자신의 삶에 적용할 부분 등을 함께 나눴습니다. 유엔헌장을 처음으로 읽어보면서 유엔이 어떤 기구인지, 역사적 배경과 어떤 문제가 있는지 알게되었다며 다들 진지한 토론을 해주셨죠. 유엔과 국제기구 진출에 있어 중요한 것은 이런 기본기입니다. 이쪽 분야에 관심이 있다고 하면서 실제로 유엔헌장을 처음부터 끝까지 읽어본 분은 얼마나 되는지 궁금합니다.

이번 주 주제는 '장기적인 국제활동가로 살아가기 전략'입니다. 유엔핵심가치와 유엔핵심역량이 무엇인지 배우고, 어떻게 자신의 삶에서 가꿔가야 할 지를 함께 고민해봤습니다.

유엔핵심가치(UN Core Values): Integrity, Professionalism, Respect for Diversity
유엔핵심역량(UN Core Competenceis): Communications, Teamwork, Planning & Organizaing, Accountability, Creativity,
                                               Client Organization, Commitment to Continuous Learning, Technological Awareness


유엔핵심가치와 유엔핵심역량을 충분히 이해하는 것은 2가지 면에서 무척 중요합니다. 첫째, 장기적인 국제활동가로 살아가는 로드맵을 준비하면서 어떻게 각각의 핵심역량을 자신의 각 영역(학교, 직장, 사회, 가정, 개인)에서 실험하고 도전하고 만들어가는 지를 알 수 있습니다. 둘째, 유엔인터뷰는 역량중심인터뷰로서 8개의 유엔핵심역량에 기반한 질문을 하게 됩니다. 따라서 지금부터 8개 UN핵심역량에 대한 경험과 경력을 쌓게 된다면, 이보다 탁월한 유엔인터뷰 준비가 없을 겁니다.

매주 하나의 유엔핵심역량을 자세히 살펴보는데 오늘은 Communications에 대해 알아봤습니다. 제가 단순한 '단어'(예를 들어 friend) 때문에 유엔직원과 겪은 오해와 긴장 등도 나눠드렸죠. 다음주에는 각자의 Communications 핵심역량 개발계획을 세워서 나누게 되는데, 기대가 됩니다!


다섯 분이 함께 하는 이번 UN진출워크숍의 최종 프로젝트는 워크숍의 내용과 각자의 과제(로드맵, 핵심역량 개발전략, 자신의 관심분야 등)를 조합해서 하나의 단행본을 만드는 겁니다. 기존의 시중에 나와있는 정보충실형 책자와는 다른 컨셉으로, 직접 독자들이 책을 보면서 자신의 로드맵도 적어나가는 워크북(workbook) 형식도 가지고 있습니다. '가치'가 주어질 때 우리는 열정과 흥분을 하게 됩니다. 제가 수강생분들에게 드릴 수 있는 가장 큰 선물은 바로 이런 가치를 드리는 겁니다. 출판프로젝트를 통해 다섯 분들은 8가지의 유엔핵심역량을 실제적으로 경험하게 될 겁니다.

월요일 7시부터 10시까지 진행된 모임이 끝나면 몸은 피곤하지만, 앞으로의 과정이 더욱 기대가 됩니다. 이 분들이 한분 한분 자신의 꿈과 방향을 잡아가도록 도와주는 것, 그것이 바로 제가 하고 싶고 보람있는 일이라는 것을 저는 너무나 잘 알기 때문입니다. 다음주에는 '유엔멀티미디어 이해와 활용'이란 주제로 유엔문서 검색법, 이용법, 잡지, 라디오, AV자료 활용 등에 대해서 함께 배우게 됩니다.

김정태(UN진출워크숍 전담강사)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소셜앙터프러너 단호비전 Trackback 0 : Comment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