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혜수 유엔여성차별철폐위원이 2008년 벽두에 '여성신문'에 기고했던 칼럼이다. "유엔에서 일하고 싶다면.."이란 질문에 첫째, 글로벌 마인드를 가져라. 둘째, 인턴십에 도전하라. 마지막으로 JPO에 도전하라고 말하고 있다. 마지막 부분을 제외하고는 내가 생각하는 것과 같은 생각이라 반갑다.

그 밖에 이 글에는 '유엔에서 일하고자 하는 분'에게 두 가지 더 중요한 사실을 말해주고 있다. 첫째는 유엔도 정부간 기구(Inter-governmental Organization)이기 때문에, 정부의 지원과 추천이 중요하다는 것, 둘째는 유엔직원으로 유엔시스템에서 일하는 것말고도 자신의 전문성을 바탕으로, 신혜수 위원과 같이 '개인자격의 전문가'로 유엔에서 일할 수 있는 기회가 있다는 점이다. 쉽게 인터넷을 검색해보면, 사계의 전문가들이 그렇게 유엔과 연을 맺고, 'Work with UN'을 하고 있음을 발견할 수 있다. 'Work at UN'(유엔직원으로 일하기) 말고도 다른 옵션이 있다는 뜻이다.



[여성신문]
유엔서 일하고 싶다면 지구적 마인드를 가져라


유엔서 일하고 싶다면 지구적 마인드를 가져라
외국어 능력·세계문제 관심 필수…정부지원도 큰힘
관련 학습 동아리·자원봉사활동후 인턴부터 지원을


연말에 외교부 사람으로부터 유엔에서 일할 사람을 추천해 달라는 부탁을 받았다. 유니세프(UNICEF)와 국제연합인구기금(UNFPA)이 새로 설치하게 될 윤리담당관실의 책임자 자리(D1레벨)다. 될 수 있으면 40대 초반 정도의 여성이 좋겠다고 한다. 40대 초반은 중간자리라서 평소에 준비된 인력이 아니면 구하기 힘들다. 뒤에 레벨을 설명하겠지만, P레벨에 맞을 젊은 사람은 많이 있는데 D레벨에 진출할 수 있는 사람은 정말 찾기 힘들다.

유엔 여성차별철폐위원회의 위원으로 일하면서 젊은이들에게서 자주 받은 질문은 “어떻게 하면 유엔에서 일할 수 있어요?” 하는 것이었다. 그런데 유엔에서 일한다고 할 때 그 신분과 기간, 내용은 정말 다양해서 한 마디로 대답하기 힘들다. 또 대부분은 뉴욕이나 제네바, 하다못해 방콕 정도의 근사한 직장으로서의 유엔만 생각하지 아프간이나 캄보디아 같은 위험하거나 열악한 현지에 파견되어 일하는 것은 머릿속에 없는 듯하다. 그래서 오늘은 국제기구 특히 유엔에서 일하고 싶은 열망을 가진 사람들에게 내 나름대로의 아주 초보적인 도움말을 주려고 한다.

첫째, 유엔에서 일하고 싶다면 지구적 마인드를 가져야 한다. ‘폼 나는’ 직장으로서의 유엔이 아니라 유엔에서 하는 일에 대한 관심이 있어야 한다. 세계가 당면한 여러 문제-빈곤문제, 인권문제, 환경문제, 평화문제 등등-에 대해 현재 어떤 상황이고 이를 어떻게 해결할 수 있을까 하는 진지한 관심을 가지고 평소 이에 대한 학습동아리나 단체활동, 해외 자원봉사활동을 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둘째, 그런 활동을 기반으로 해당 분야의 유엔기구에 인턴으로 일하는 것을 시도해보라고 권하고 싶다. 유엔 각 기구는 보통 적은 숫자이긴 하지만 인턴제도를 두고 있다. 현재에도 뉴욕의 국제연합인구기금과 글로벌 콤팩트(Global Compact) 사무소에 한국 인턴이 각각 근무하고 있다. 계약 기간과 내용은 합의에 따라 다르다. 한국에 있는 유엔기구, 유네스코나 유니세프, 유엔난민고등판무관(UNHCR) 한국사무소부터 접근해서 자원봉사로 시작하는 것도 좋을 것이다.

셋째, 외교부에서 모집하는 JPO(Junior Professional Officer)에 응모하는 것이다. 물론 경쟁이 치열하다. 1년에 5명 선발해서 합격자는 2년간 계약으로 유엔에 자리가 비는 곳에 파견한다. JPO는 한국 정부가 경비를 대는 것으로 1인당 연 1억원 이상의 예산을 소요해 인력을 양성한다. 2년간의 계약이 끝나면 유엔에 정규직으로 채용되기가 상대적으로 용이하다.

물론 이 모든 것의 전제는 외국어 실력이다. 영어는 기본이고, 그 외에 유엔 공용어(불어, 스페인어, 러시아어, 중국어, 아랍어)를 더 할 수 있다면 플러스다.

유엔의 상근직은 P1부터 P5까지, 그리고 그 위에는 D1부터 D5까지 있다. P는 ‘professional level’로 전문직이라는 뜻이고, D는 ‘director level’로 관리직이다. D5 위로는 고위직이다. 고위직은 유엔 사무총장 밑에 사무부총장(Deputy Secretary-General)이 한사람 있고, 그 밑에 사무차장(Under Secretary-General)과 사무차장보(Assistant Secretary-General)로 유엔기구나 프로그램의 수장들이다. 모두 30명 정도 된다.

나 같은 조약감시기구의 위원은 협약 가입국의 선거를 통해 선출되고 정해진 임기 동안 일하는 개인 전문가다. 그리고 필요한 경비만 지원받고 월급 개념의 보수는 없는 봉사직이다. (경비를 좀 넉넉히 주므로 아껴 쓰면 조금 남긴 하지만….) 그러나 하는 일 자체는 대단히 보람되고 또 영향을 크게 미칠 수 있다. 이런 전문가 자리의 후보가 되려면 ‘전문성과 높은 도덕적 신망’도 필요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정부가 적극적으로 선거운동을 펼쳐 당선시키려는 의지와 노력이 있어야 한다.

청년실업률이 높은 한국의 현실에서 국제기구에 진출할 수 있다면 꿩 먹고 알 먹기일 것이다. 새해에는 젊은이들 모두 좋은 일자리를 찾을 수 있기를 바라며, 우리나라에서도 유엔에 진출하는 사람들이 많아지기를 기원해본다.
963호 [오피니언] (2008-01-04)

신혜수 / 유엔 여성차별철폐위원회 위원, 국가인권위원회 비상임 위원




[기사전문]
http://www.womennews.co.kr/news/view.asp?num=35378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소셜앙터프러너 단호비전 Trackback 0 : Comment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유엔봉사단(UN Volunteers)는 전 세계 개발도상국 현지에서 개발, 역량개발, 지역사회, 청소년육성, 평화유지 재건 등 다양한 분야에서 일하는 봉사자를 뜻한다. 유엔직원과 동등한 업무를 배당받게 되며, 봉사단원으로 2~3년간 경력을 쌓게되면, 유엔 시스템 내에서 '내부지원자' 자격을 활용할 수 있기 때문에, 대학(원)졸업자의 경우 가장 유망한 '유엔 진출 경로'가 될 수 있다.

이번에 방한하는 UNV 사무총장 일행이 한국의 열정있는 청년들을 만나게 된다. 한국인의 UNV진출을 기대하고 있는 사무총장 및 본부 관계자들을 만나, 궁금한 것도 해소해보고, 봉사단 진출을 serious하게 생각하고 있다면, 현장에서 직접 지원해보면 어떨까?

자리가 제한되어 있어, 관심있는 분들은 빨리 선착순으로 지원해야 할 듯.
유엔거버넌스센터 청년홍보위원의 또다른, 국제활동 공헌활동! 이들의 멋진 행보를 격려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소셜앙터프러너 단호비전 Trackback 0 : Comment 3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gyf2009.tistory.com BlogIcon 세계개척자 2009.11.06 12:04 신고

    바쁠텐데, 정말 많은 일을 하는군!! 참 득남 소식도 축하축하!!! 상황 체크해보고 가능하면 나도 참여할께^^

  2. addr | edit/del | reply 시나몬 2009.11.07 21:39 신고

    ^^먼저, 득남을 축하드립니다!!!

  3. addr | edit/del | reply 시나몬 2009.11.07 21:40 신고

    포스팅보고 강연회 지원했는데 신청접수되었다고 메일이 왔네요. 너무 기대됩니다!!! (^^)



Fun20에서 진행하는 아카데미 중에 '국제기구' 분야가 제일 수강생이 많다고 한다. 특히 강의에 앞서 확인해보니 50여 명 중 남자분들은 3명 밖에 없었고, 다들 열정가득한 여성분들이었다. 여전히 양성평등 목표가 실현되지 않고 있는 유엔에서 앞으로의 미래가 밝다고 하겠다. 남자분들도 하지만 분발해야 할 듯.. ^^

이번 강의는 첫째, 국제기구란 무엇인가에 대한 기본적인 이해를 돕고, 둘째, 복잡한 유엔시스템을 은하계로 비유해서 이해해 보는 시각을 전달하는 데 초점을 맞추었다. 2시간 동안 진행된 강의를 짤막하게 요약하면 아래와 같다.



   <국제기구란 무엇인가?>



  • 국제기구의 존재는 해당 기구가 초점을 맞추고 있는 특정한 국제이슈가 존재한다는 뜻이다.
  • 국제기구는 "특정 국제이슈를 해결하거나 담당하기 위해 설립된 법인격"으로. 정부간기구(Inter-governmental Organization)와 비정부기구(Non-governmental Organization)의 두 부류가 있다. 유엔은 정부간기구의 대표적인 국제기구이고, 월드비전은 비정부기구의 대표적인 국제기구다.
  • 따라서 국제기구를 이해하기 위해서는 해당 국제이슈를 잘 이해해야 한다. 국제이슈 이해의 첫 걸음은 해당 이슈에 대한 정확한 정의와 본질에 대한 성찰에서 비롯된다. '빈곤'이란 무엇인가? '지속가능성'이란? '거버넌스'란? 쉽게 간과하는 이런 단어들에 대해 자신만의 뜻과 정의를 확인하라.
  • 국제기구 실험은 전쟁이 아닌 인간의 합리적인 이성을 통해 분쟁을 해결할 수 있다는 논리에서 시작되었다. 1차 세계대전(1919년~1918년)을 겪으면서 국제연맹이 창설되었고, 소기의 성과는 거두었지만 2차 세계대전(1939년~1945년)을 막기에는 역부족이었다. 결국 현재의 유엔이 성립되어 '국제기구2.0' 시대가 되었다.
  • 앞으로 전개될 '국제기구3.0' 시대는 어떠할까?

 <유엔시스템에 대한 이해>

  • 새로운 국제이슈가 발생할 때마다 그에 맞는 유엔기구가 탄생
  • 유엔헌장이 그 존재를 명기한 6개 주요기구(안전보장이사회, 총회, 경제사회이사회, 신탁통치이사회, 국제사법재판소, 사무국)는 자신의 필요에 맞게 산하기구를 설립
  • 국제기구도 유엔경제사회이사회와의 협력관계 결의를 통해 유엔전문기구로 편입되기도 함. (유엔전문기구는 유엔산하기구와는 달리 예산상, 인사상의 독립을 유지)
  • 한국에는 유엔거버넌스센터(www.ungc.org)를 비롯 유엔개발계획 한국사무소(www.undp.or.kr), 유엔산업개발기구 서울투자진흥사무소(www.ipsoseoul.org), 유엔난민최고대표사무소 한국사무소(www.unhcr.or.kr) 등 11개 유엔사무소가 활동. 추가로 2009년 8월경 UNISDR(유엔재해경감전략사무소)의 동아시아 지역사무소가 인천에 새롭게 개소될 예정.
     





신고
Posted by 소셜앙터프러너 단호비전 Trackback 0 : Comment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