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009년 8월 24일(월) 저녁 7시, 유엔온라인정보센터가 후원하고 Change Agent for the World (CAW)라는 학생그룹이 주관한 '제1회 한국인 국제기구 직원 간담회'가 이화여대에서 열렸다.


민병근 UN사무차장 특별보좌관(P-5)은 유엔본부 감사실(Office of Internal Oversight Service)에서 11년째 일하고 있는, '전문직급 가운데 가장 높은 직급의 한국직원'으로 잘 알려져 있다. 이번 여름휴가(home leave)를 맞이하여 한국에 방문했다가 45명의 후배들을 만난 민 보좌관은 "한국에서 회계사로 일하다가 영국에서 근무하던 중 우연히 본 유엔국별경쟁시험(NCRE) 광고가 새로운 기회를 가져다 줬다"고 말을 꺼냈다.

회계(finance) 분야에 응시해 전 세계적으로 선발된 2명에 합류한 그는 유엔사무소가 있는 나이로비, 아디스아바바, 제네바 등을 돌면서 다채로운 현지 경험을 갖게 된다. 그런 그는 "생각보다 빨리 올해 P-5급 사무차장 특별보좌관으로 승진했다. 직책 이름 앞에 '유엔사무차장'이 먼저 와서 무척 마음에 든다"고 말하자 청중은 웃음을 터트렸다.


'UN인턴'으로 인정을 받는 방법에 대한 질문을 받은 민 보좌관은 자신의 경험을 예로 들어보았다.

"최근에 직원을 뽑는데 인턴에게 지원자별로 3개의 카데고리로 엑셀을 만들어 정리해보라고 했어요. 그랬는데, 그 친구는 별도의 카테고리를 추가해서 '이렇게 하면 더 효과적인 정보가 비교확인이 가능합니다'라고 했어요. 누군가 시킬 때 창의적으로, 그리고 주도적으로 일을 해보세요. 주목을 피할 수 없습니다. 100%를 할 때 2%는 작은 분량이지만, 모자라면 '2%가 부족할 때' 하지만 조금만 노력하면 '102%라는 주목을 받을 수 있어요."

또한 학력과 경력 중 더 중요한 것은 무엇인지에 대한 질문에 대해서는 균형있는 조합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합격 평점을 100점이라 했을 때 학력은 최대 20점을 넘지 못해요. 또 박사가 필요한 직위가 아니라면 석사든 박사든 큰 차이가 없습니다. 하나에 몰빵하지 마시고, 학력과 경력을 적절하게 배합하세요."

민 보좌관은 또한 "우스개 소리로 최종 선발에 '일본 여성'과 함께 올라가게 되면 십중팔구는 실패"라고 소개했다. "일본이 '세계2위 유엔분담금' 납부 회원국인데 반해 일본 직원수가 적고, 또한 여성은 더욱 드물기 때문에, 어느 정도 실력만 보장된다면 '일본 여성'은 100% 확실한 카드라고 보는 거죠." 이에 참석자들은 한국은 그렇지 못한 것이 못내 아쉬운 듯 '아~'라는 탄식이 이곳저곳에서 들려왔다.

처음으로 진행된 '한국인 국제기구 직원 간담회'는 앞으로도 현직에서 근무하는 국제기구 직원을 초청해 소규모의 만남을 추진해, 그동안 대형강의의 단점을 보완할 계획이다.

이날 행사를 도맡아 준비한 CAW는 Fun20(www.fun20.net)에서 진행한 '유엔진출워크숍 2기 과정'의 수강생들로 교육 수료 후 자발적인 프로젝트로 만든 모임이다. 이들은 앞으로 '국제기구'와 관련된, 젊은이들의 창의적인 관점이 들어간 출판물을 발행하기 위해 정기적인 모임을 가지고 있다. 관련 문의는 2009caw@gmail.com로 하면 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소셜앙터프러너 단호비전 Trackback 0 : Comment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남대서 名博 디아라 UN사무차장 인터뷰
“신흥국의 역할모델 한국, 지구촌문제 해결 적극 나서야”
▲디아라 유엔사무차장은 2일 한국이 높아진 위상에 걸맞은 역할을 해주길 기대했다. 빈운용 기자 photobin@daejonilbo.com

명예 박사학위 수여식와 UN(유엔) 기념공원 제막식을 축하하기 위해 2일 한남대학교를 찾은 셰이크 시디 디아라(52) 유엔 사무차장은 “UN을 대표해 한남대의 UN기념공원 제막식에 참석한 것”이라며 이날 행사에 대한 의미를 부여했다.

대전시로부터 명예시민증을 받자 “한국을 사랑했던 사람에서, 이제는 대전을 고향으로 둔 한국인으로서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학위 수여식에 앞서 한남대 접견실에서 대전일보와 인터뷰를 가진 디아라 사무차장은 국제사회에서 높아진 한국 위상을 거듭 강조하면서 위상에 걸맞는 한국의 역할에 큰 기대감을 나타냈다.

특히 한국을 비롯한 전 세계 국가들이 최저개발국, 내륙개도국, 군소도서국 등 빈국(貧國), 약소국들에 대해 더 많은 관심을 갖고 지원을 확대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와 함께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과의 우정을 과시하며 유엔개혁을 주도하는 반 총장의 리더십에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국제사회에서 한국의 위상은 어느 정도인가?

▲한국은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을 배출하는 등 유엔의 자랑스러운 멤버이다. 반 총장은 한국의 좋은 이미지를 전 세계에 알리며 성공적인 성과를 거두고 있다. 모든 유엔 가입국이 지난 수십 년 간 한국이 일궈낸 눈부신 성과를 잘 알고 있다. 신흥국이나 가난한 나라가 필요로 하는 문제에서 상당한 지도력을 발휘할 역량을 갖추고 있다.

-한국이 국제적 위상을 높이기 위해서는 어떤 노력이 필요한가.

▲한국의 경제 규모나 소득 수준은 전 세계에서 11-13위 수준이다. 한국은 국제사회에서 경제 규모에 걸맞는 역할을 해야 한다. 지구는 빈곤과 질병, 안보, 환경파괴 등 여러 문제를 안고 있다. 전 지구적인 문제 해결에 한국이 더 많이 나서야 한다. 무엇보다 한국의 눈부신 발전은 최저개발국, 내륙개도국, 군소도서국에도 시사하는 바가 크다. 한국이 아시아와 아프리카 등 이제 막 발전을 준비하는 여러 나라에 롤모델이 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유엔 내에서 원조수준을 더 높여야 한다. 이것은 인류발전과 세계평화를 위해 한국이 할 수 있는 매우 중요한 일이다. 다른 나라들에 대한 원조를 더 넓힌다면 한국의 국제적 위상도 더 높아질 것이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과 상당히 가까운 것으로 알고 있다.

▲반 총장이 개인적으로 나를 친구로 생각해준다면 정말 고맙고 영예로운 일이다. 1990년부터 한국과 내 고향인 말리가 교류를 했다. 당시 나는 말리의 유엔 대사로 활동해 왔으며 그 때부터 반 총장과 민주주의를 옹호하는 모임을 갖고 함께 활동해 왔다. 그 활동이 상당한 성과를 거뒀다고 생각한다.

-반 총장에 대해 평가한다면.

▲반 총장은 유엔 사무총장으로서 성공적인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유엔 내부에 대한 개혁의지도 강하다. 무엇보다 가난한 나라, 개발도상국의 경제상황을 개선하고 지원하기 위한 의지도 대단하며, 그것을 위해 많은 일을 하고 있다. 특히 세계적으로 직면한 식량, 연료, 금융위기 해결과 빈국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데 앞장서고 있다.

-반 총장이 아시아, 특히 한국 출신으로써 활동하는데 어려움은 없나?

▲전혀 없다. 현재 아시아 국가들은 국제 무대에서 다른 대륙 국가들을 능가하는 위상과 역할을 차지하고 있다. 이웃 나라인 일본만해도 유엔 가입국 가운데 두 번째로 많은 예산 지원을 하고 있다. 중국과 한국도 유엔에 적극 기여하고 있으며 갈수록 위상이 높아지고 있다. 이와 함께 현재 전세계적인 비즈니스에서 전통적인 강국 외에도 신흥국들의 역할이 점차 중요해지고 있다. 반 총장이 아시아인, 한국인이라는 사실은 커다란 이점이 되고 있다. 앞으로도 그럴 것이다.

-현재 국제사회의 가장 큰 문제는 무엇인가?

▲수많은 도전과 과제를 안고 있다. 평생 평화를 경험해보지 못하는 사람도 많고, 아시아·아프리카 등지에서 매년 예방 가능한 질병으로 죽어가는 어린이만 1000여만명에 달한다. 하루 1달러 이하의 수입에 의존해 살고 있는 사람이 10억명이 넘는다. 기후변화로 인해 태평양 해수면이 상승하고, 히말라야 산맥의 빙하가 사라지고 있으며, 사하라 사막 이남 지역의 사막화가 심화되어 많은 사람들이 생존에 위협을 받고 있다. 또 전 세계를 강타한 금융경제위기로 인해 2015년까지 달성해야 할 새천년개발계획(MDG)의 성취는 요원하기만 하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방법과 유엔의 역할은 무엇인가?

▲한 국가, 한 개인에 의해 발생한 문제가 아니다. 국제적인 협력을 통해 해결해야 하고, 세계를 대표하는 유엔이야말로 전지구적 현안을 해결할 수 있는 유일한 국제공동체이다. 세계화는 통합된 사회를 만드는 것으로 유엔의 중요성을 희석하는 개념으로 사용되기도 한다. 반면 세계화를 통한 유엔의 역할이 보다 중요하다는 주장도 제기되고 있다. 빈곤, 법치의 몰락, 기본인권 침해 등은 한 국가의 문제가 아니다. 이웃국가를 비롯한 전 세계 모든 국가들이 공유해야 할 문제다. 국제협력으로 개별 국가의 내부 문제라고 간주되었던 여러 문제들이 그동안 해결됐다. 유엔만이 국제협력의 토대를 만들 수 있는 정통성과 신뢰를 갖고 있다고 생각한다.

-이러한 역할수행을 위해 반 총장이 유엔조직을 개혁하고 있다고 하는데.

▲국제 공동체의 요구를 충족하기 위해 유엔은 신속한 선제대응이 필요하다. 대응시에는 효율적이고, 헌법에 기인한 대응을 해야 한다. 반 총장도 이 원칙을 잘 인식하고 있는 만큼 유엔 개혁을 최고 우선 과제로 삼고 있다. 무엇보다 유엔 조직을 단순화, 현대화해 신속한 선제대응이 가능하도록 했다. 또 성별과 지역의 구분을 없애고 유엔의 임직원 자리를 동등하게 배분했다. 유엔이 더 많이 헌신하고, 더 나은 조치를 취하고, 더욱 확고한 공동의 대응을 하기 위한 조치라고 평가한다.

-사무차장께서는 그동안 가난한 나라나 약소국의 권익 신장에 앞장서 온 것으로 알고 있다.

▲빈국, 취약국은 유엔에서 최저개발국, 내륙개도국, 군소도서국으로 분류하고 있다. 이들 나라가 전체 유엔 회원국의 절반에 달한다. 이들 나라들은 빈곤, 질병, 안보, 환경파괴 등의 문제를 안고 있다. 이들 취약국들이 세계화의 혜택을 받지 못했다는 것은 그리 놀라운 일이 아니다. 세계교역과 투자가 급격히 증가하면서 이에 따른 부가 혜택도 받고 있지만 3개 그룹 국가 모두 세계 상품수출의 1% 이하를 기록하고 있다. 특히 국제 금융위기 여파가 다른 나라들보다 더 심각한 상황이다.

-유엔은 이러한 취약국들을 위해 어떤 노력을 기울이고 있나.

▲최저개발국, 내륙개도국, 군소도서국 등 3개 그룹 국가가 처한 불확실한 상황으로 인해 새천년개발계획을 위한 걸음을 내딛지 못하고 있다. 지속가능한 개발은 견실한 국제지원에 달려 있고, 유엔은 이들 국가의 지원을 위한 조치를 마련해 둔 상태다. 지난 몇년간 공적개발원조와 채무탕감 등 눈여겨 볼 만한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 그러나 아직도 국제사회가 약속한 목표를 이루기에는 갈 길이 멀다. 시장보호 장벽이 존재하고 ‘도하 라운드’가 실패로 돌아가면서 농업보조금을 없앤 것이 여전히 현안으로 남아 있다.

-대전시에서 명예시민증을 받고 한남대 명예 박사학위도 받았다.

▲한남대 명예 박사학위는 공정, 정의, 번영을 위해 노력한 유엔을 비롯해 전 세계의 개인과 기관에 대한 감사의 표시로 제가 대신 받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앞으로 세계 인류 평화를 위해 유엔에서 더 많은 노력을 경주하라는 채찍으로 여기겠다. 대전시 명예시민이 된 것도 무한한 영광으로 생각한다. 지금까지는 한국을 가장 사랑하는 사람으로서 협력해 왔다면 이제부터는 대전을 고향으로 둔 한국인으로서 협력하겠다. 한국민과 대전시민, 그리고 한남대의 뜨거운 환영에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

김형석 기자 blade31@daejonilbo.com
김수영 기자 swimk@daejonilbo.com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디아라 유엔사무차장은 UN Office for High Representative for the Least Developed Countries, Landlocked Developing Countries and Small Island Developing States라는 긴 이름의 '유엔최빈내륙도서개발국최고대표사무소'라는 조직을 이끄는 사무차장이다.

http://www.unohrlls.org/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소셜앙터프러너 단호비전 Trackback 0 : Comment 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gyf2009.tistory.com BlogIcon 세계개척자 2009.07.03 17:38 신고

    정태가 의전한거 아닌가? 이런 차장의 역할도 있었군 ^^

유엔거버넌스센터에 새롭게 오시는 3대 원장님 취임준비에 조금씩 신경쓸 일들이 많아진다. 5월 1일 정식취임에 맞추어 언론사에 보도자료를 만들어 보내고, 특별히 보도가 되도록 부탁도 하고.. 나름대로 언론에 노출이 되도록 신경을 많이 쓰고 있다. 다행히 알고 지내는 분들의 도움으로 일이 빨리 진행되고 있어 감사하다. 

또한 경희대/유엔경제사회국이 공동진행하는 세계시민포럼(5월 6일~8일)으로 방한하는 사주깡 유엔사무차장(Under-Secretary-General for Economic and Social Affairs)의 한국일정 의전 및 수행도 맡을 예정이다. 작년 7월 반기문 유엔사무총장, 8월 아카사카 유엔사무차장(공보), 10월 이보 드 보어 UNFCCC사무총장 등의 의전 및 언론담당관으로 수행했던 것에 이어 유엔고위급 인사의 4번째 수행이 될 듯하다. 이런 분들을 직접 모시는 기회가 주어지는 것도 이곳에서 일하는 즐거움 중에 하나다.

원장(Head)님이 오시면, 지난 2달 전부터 도착해 업무를 시작한 프로그램 매니저(Programme Management Expert)와 사업담당관(Operations Management Expert)과 더불어 국제직원(International Staff)이 3명으로 늘어난다. 내가 맡고 있는 홍보담당관(Communications and Outreach Officer)과 역량개발관(Capacity Development Officer) 등 2명의 현지직원(Local Staff)까지 합하면 5명이 되고, 파견공무원으로 함께 있는 협력국장(Administrative Manager), 사무관(Administrative Officer), 행정지원(Administrative Assistant) 등 3명을 더하면 유엔거버넌스센터의 전체직원이 8명이 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소셜앙터프러너 단호비전 Trackback 0 : Comment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