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28일 유엔크로니클코리아 주최로 "유엔 제2대 사무총장, 다그 함마르셀드의 고향, 스웨덴 웁쌀라는 찾아가다" 강연을 진행하게 됩니다. 작가로서 제가 가진 몇가지 안되는 소망 중 하나는 다그 함마르셀드란 분을 국내에 제대로 알리고, 이 분의 유산(legacy)에 대한 확산에 조금이나마 역할을 하는 것입니다.


유엔사무총장으로 재직 시에 이 분이 보여준 '갈등조정'의 지혜와 창의적인 해법은 동서냉전의 한 복판 속에서도 유엔이 어떻게 세계의 희망이자 최후의 보루로 자리잡을 수 있었는지를 잘 설명해줍니다. 이 분이 쓴 <Markings>란 책(일기)은 공동역자인 김순신 명예교수님과 현재 초벌 번역을 완료했고, 이 분에 대한 평전과 더불어 <다그 함마르셀드 평전>(가칭)으로 출판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다그 함마르셀드는 국제공무원(international civil servant)의 개념을 처음으로 정립한 사람이며, 평화유지군(peace keeping missions)의 개념을 적용한 전력가이기도 했습니다. 반기문 유엔사무총장을 비롯해 왜 모든 유엔사무총장들이 그를 "유엔사무총장의 모델"로 생각하고 있을까요?


이번 강연회에서는 다그 함마르셀드의 세계관을 형성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했던 스웨덴의 웁쌀라 지역을 직접 방문하고 찍은 사진과 발견들, 그리고 이 분의 죽음(콩고에서의 비행기 추락사고)에 대한 새로운 발견(암살이었음으로 새롭게 조명받고 있음) 등을 함께 나눌 생각입니다. 또한 제가 쓴 석사논문 <유엔사무총장 리더십: 두 개의 줄타기를 해야하는 리더십>을 바탕으로 유엔사무총장에 대한 흥미로운 분석과 내용 등도 나눌 생각입니다.


제게 그랬듯이 여러분의 삶에도 '다그 함마르셀드'라는 도전과 이야기를 함께 가져가시면 어떨까요? 




블로그의 이전 관련글


2012/08/13 - [집필여행] 스웨덴 웁살라에서 다그 함마르셀드(전 유엔사무총장)를 방문하다


2011/12/07 - 다그 함마르셀드, 그의 영성과 갈등조정의 메시지에서 배운다


2012/01/07 - [다그 함마르셀드] 40년전 누군가의 흔적과 추억과 조우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소셜앙터프러너 단호비전 Trackback 0 : Comment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