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리의 시작은 내가 가진 것, 내가 익숙한 것, 내가 편한 것으로부터 시작됩니다. 그리고 그 시작이 때로는 예상하지 않고, 기대하지 않았던 효과를 가져오기도 하지요. 내 손에 익숙한 것이 '정말? 무슨 효과가 있을까?'란 생각도 들 수 있지만, 스토리의 시작은 '지금, 현재, 내가 가진 어떤 것'에서부터 시작됩니다.

그 이야기를 인천에 있는 유엔기탁도서관의 이재진 사서가 시작한 "세상에 하나 밖에 없는 스티커" 프로젝트를 통해 살펴볼 수 있습니다.  




안녕하세요. 유엔기탁도서관 사서 이재진입니다.

제가 이번에 파키스탄 아이들을 도와주고 싶어 스티커 만들기를 기획해 보았습니다.

우선 내용은 다음과 같습니다.

스티커를 제작해 드리겠습니다. 영문 이름 혹은 별명을 저에게 알려주시면, 스티커에 반영해 세상에 하나밖에 없는 스티커를 만들어 드리겠습니다. 그럼 저에게 2천원을 주세요.
그 2천을 모아 파키스탄 아이들을 도와주겠습니다.!!

파키스탄 아이들을 보면서 가슴에 울걱하는 무언가가 있었습니다. 하지만, 어떻게 도와줘야 할지 내가 할 수 있는 무엇인지 아이디어가 떠오르지 않았습니다. 그러던 중, 얼마전에 세계평화의 날 행사가 있어 대학로에 가게되었고, 그곳에서 김정태 홍보관을 만날수 있었습니다. 그분께서 많은 이야기를 해주셨는데, 그 중 가장 기억에 남는 이야기는 미국에 살고 있는 9살 아이였습니다. 자신이 잘하는 농구를 통해서 아이티 기금 2057달러를 모아 구호금으로 보낸 사례였습니다. 자유투 1번 성공할때 마다 1달려씩 기부를 받았고, 2057번을 성공해 2057달러를 모을 수 있었습니다. 이 사례를 듣고 제가 할 수 있는 무엇을까 생각해 보았습니다. 최근에 곧 생일인 친구, 유진이가 스티커 제작을 부탁했고, 스티커를 만들면서 스티커를 만들어 파키스탄 아이들을 도와 줘야겠다는 아이디어가 떠올랐습니다.

다음 그림은 제가 만든 스티커 입니다.

 


 
영문 이름 혹은 별명을 보내주시면, 제가 위 스티커에서 JAEJIMI(재지미)라고 적혀 있는 부분에 넣어 세상에 하나밖에 없는 스티커를 만들어 드리겠습니다. 그럼 2천원을 저에게 주세요. 그 돈을 모아 같이 파키스탄 아이들을 도와요. :)

신청 기간 : 2010. 09. 16. ~ 2010. 10. 16

신청 방법 : un_librarian@naver.com 으로 신청자 이름과 넣고 싶은 영문 이름 혹은 별명, 연락처를 메일을 보내주세요. 

기부금은 은행 계좌로 받겠습니다. 메일로 신청해주시면, 제가 계좌번호를 알려드리겠습니다. 그 후, 입금과 동시에 바로 스티커 제작에 들어갑니다. 그럼 하루에서 이틀 사이로 만든 스티커를 신청하신 메일주소로 보내드리겠습니다. 동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우리 같이 파키스탄 아이들을 도와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소셜앙터프러너 단호비전 Trackback 0 : Comment 3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un_librarian.blog.me/ BlogIcon 인천유엔기탁도서관 2010.09.27 17:22 신고

    이 글을 보고 신청해 주신 분들이 계세요! 감사합니다.

  2.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un_librarian.blog.me/ BlogIcon 인천유엔기탁도서관 2010.09.27 17:23 신고

    스티커는 pdf 파일과 그림파일로 보내드립니다. 많이 참여 부탁드려요! :)

  3. addr | edit/del | reply 권예원 2010.09.28 19:45 신고

    스티커 신청해서 받았는데, 넘 만족스럽네요^^

제29회 유엔세계평화의 날이 한국에서도 기념되는 것 다 아시죠? 한국에서도 2008년부터 '세계평화의 날 한국조직위원회'가 결성되어,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습니다. 12일(일) 오전 11시~오후6시까지 서울 대학로 마로니에 공원 일대에서 기념식과 체험홍보부스(B4B, Clean the World Korea, UN Chronicle Korea 등), 유엔게임관(Foodforce 등),'평화의 걷기 대회'등에 일반인의 참여가 가능합니다.

아래는 "평화의 Table Talk"행사인데, 평화활동가와의 만남의 장이 열립니다. 저도 참여하는데, 관심있는 분들은 등록해보세요!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소셜앙터프러너 단호비전 Trackback 0 : Comment 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김혜영(Robin) 2010.09.13 00:27 신고

    오늘 평화의날 table talk에 참여했던 김혜영이라고 합니다. talk도 좋았지만 김정태님을 직접 만나뵙고 얘기도 나눌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되서 더욱 좋았습니다. 앞으로도 기회가 되면 또 직접 만나뵙고 싶네요. 너무 반가웠습니다!

    참, 전 동영상으로 강연(고려대서 하셨던)들었다고 했던 사람인데요.. (김정태님 덕분에 블로그를 시작하게 되었다고도 말씀드렸죠) 앞으로도 강연 동영상 있으면 줄기차게 올려주세요. 감사히 열심히 잘 볼 겁니다. :)

#1
오늘은 회사를 쉬었다. '세계평화의 날' 기념행사 때문에 그렇잖아도 휴가를 내려 했는데, 지난 금요일 직원들이 21일(월요일)이 "유엔공휴일"임을 발견하고, 다들 놀라면서 기뻐했다!!

유엔은 각 사무소가 위치한 국가의 국경일에 쉬기도 하지만, 전 세계적으로 공통적으로 쉬는 날이 1년에 3~4일 있다. 그 중에 하나가 바로 이슬람의 라마단 금식기간이 끝나는 날이자, 축제가 시작되는 '이드 알 피트르'(Eid al-Fitr)가 바로 그것이다. 금요일 저녁부터, 토요일, 주일, 그리고 오늘까지 때아닌 3박4일 휴가를 받아든 직원들 모두가 행복해했다. 물론 우리 중에 '이슬람'과 관련된 사람은 없지만.

#2
오늘은 또한 '세계평화의 날'이었다. 아침에 비가 많이 와서 명동 야외에서 진행하기로 한 기념행사가 어떻게 될까 걱정이 되었는데, 다행히 행사가 시작되던 정오 무렵에는 비가 거의 그쳤다.
그리고 2주만에 준비했던 행사가 하나 하나 진행되었다. 명동의 분주한 시민들도 가끔씩 관심을 보이기도 했지만, 대부분은 그냥 바쁜 걸음을 옮겨갔다.

'평화'란 무엇일까?
어제 오늘 내게 평화는 무엇일까 고민이 되었다. 올해 '세계평화의 날'을 준비하며 내 안에 어느 때보다 '평화스럽지 않은 마음상태'를 느끼며 모순됨도 느꼈다. '평화'를 준비하는 것이 이렇게 쉽지 않구나를 깨달았다.

기념식이 끝난 후에는 명동유네스코회관 강당으로 옮겨서 다시 좌담회를 했다. 감사한 것은 박수길 유엔협회세계연맹 회장님께서 친히 오셔서 축하와 격려말씀을 해주셨던 부분이다. 국제대학원에서 사제지간으로 만나, 이제 이렇게 제자가 준비했던 행사를 격려하기 위해 몸이 좋지 않으심에도 함께 해주셨던 대사님께, 무척 감사한 마음이 들었다.

2주전 함께 점심식사를 하면서, 허리가 아프셔서 손을 붙잡고 부축해드릴때는,
문득 돌아가신 할아버지가 생각이 나기도 했다. 누군가는 높으신 분이라서 대하기 어렵고,
대사님이라서 어렵다고 하지만.. 내게는 대사님이 '할아버지' 같은 그런 친근함이 느껴진다고
하면 그 분에게 너무 실례일까. 

Thanks God!
You made today another wonderful day for me.
I thought about 'peace,' but I soon realized that I was not with 'peace.' 

오늘 하루 동안 명동 거리에 나부낀 '세계평화의 날' 행사 배너



"유엔세계평화의 날 한국조직위원회" 참가자들과 함께



'세계평화의 날' 경과보고를 짮게 보고했다.


반기문 유엔사무총장님의 영상메시지도 상영되었다.


유엔학생협회 회원들이 명동 거리에서 진행한 캠페인.
후배들이 참 수고가 많았다.



'낮잠'이라는 그룹의 사전축하공연. 이들은 '세계평화의 날' 기념 두 곡의 자작곡을
만들어 불렀는데, 정말 잘 만들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소셜앙터프러너 단호비전 Trackback 0 : Comment 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이재득 2009.09.26 14:32 신고

    안녕하세요 오랜만에 도서관에 왔다가 오늘 훌륭한 롤모델을 알게 됐어요.
    수능을 앞두고 있어, 쉬엄쉬엄 읽으려고 합니다.
    방글라데시에 '무하마드 야누스' 라는 분인데
    혹시 아실지 모르겠어요ㅎ 2006년에 노벨평화상을 수상하시고, 그라민은행이라는
    사회적 기업을 세우신 분.
    안그래도 경제학을 전공하려던 저에게는 정말 닮고 싶은 삶이라
    저자소개만 읽었는데 가슴이 두근두근 뛰지 뭡니까ㅎ
    이 홈페이지 들어오면 사회적기업이란 글자를 자주봤지만
    크게 관심을 두지 않았거든요. 그런데 이 '가난이 없는 세상을 위하여'
    라는 책을 읽으며 제 새로운 직업목표군이 생길 것 같습니다!
    사회적 기업에 대한 내용이더라구요.
    이곳에서 사회적기업이라는 말을 들어봤기에
    이런 좋은 분, 좋은 책을 볼 수 있게 됐습니다. 정말 감사드립니다!

    • addr | edit/del Favicon of http://www.theuntoday.com BlogIcon 소셜앙터프러너 단호비전 2009.09.30 23:48 신고

      가난이 없는 세상을 위하여! 그 책을 보셨군요^^ 재득씨가 대학교에 가시면 정말 해볼수 있는 많은 기회들이 있습니다. 지금은 열심히 수능 준비하시고, 대학 가시면 함께 그런 기회들 도전해봐요!^^*


매년 9월 21일은 세계평화의 날로 기념되고 있다. 평화의 날이 존재한다는 것은, 우리의 세계가 그 만큼 평화롭지 않다는 것을 보여주는 증거일 수도 있다. 유엔에서는 매년 평화와 관련된 주제를 가지고 전 세계적인 캠페인을 진행한다. 올해의 주제는 WMD(We Must Disarm!)으로, 전 세계의 핵폐기와 무기감축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한국에서도 2008년에 이어 '유엔세계평화의날 한국조직위원회'(Korean Organizing Committee for International Day of Peace) 차원의 다채로운 행사와 캠페인이 조직되었다. 충무로국제영화제에 '8'이란 영화가 '세계평화의날' 기념영화로 지정되어 상영되기도 했고, 유엔학생협회 회원들의 서울과 부산 지역 가두캠페인, 한국어판 평화의 날 홈페이지 개설(www.peaceday.or.kr), 네이버의 '세계평화의날 기념사진전', 학생그룹의 단편영상 유엔 출품, 사회적컨설팅그룹과 노더스가 주최한 'Toast to Peace'란 와인파티 등이 대표적인 내용들이다.

특히 올해는 "We Must Disarm!"을 해야 하는 100가지 이유를 트위터 및 페이스북을 통해 발표하게 되었는데, 반기문 유엔사무총장이 직접 쓴 10가지의 이유와 더불어 뉴미디어를 통한 전 세계적 인식제고 활동을 전개했다는데 특징이 있다. www.un.org/en/events/peaceday/2009/

그리고 이번 21일 평화의 날 당일에는 명동 거리와 유네스코한국위원회 강당에서 기념식과 좌담회가 진행될 예정이다. 여기에는 국내의 여러 평화관련 단체가 참여하게 되는데, 약 15일전 'The UN Today'를 통해 한국조직위원회를 알게 된 민주당 김성곤 의원실과 연락이 되어, 급속도로 행사계획이 추진되었다. 



2009년 세계평화의 날 관련 보도자료


오는 9월21일(월)은 UN이 정한
“세계 평화의 날” (International Day of Peace)이다. ‘세계 평화의 날’은 1981년 조영식 경희대 총장이 세계총장회의에서 건의하여 제36차 UN 총회에서 결의하여 기념하게 된 날이다. 당시 UN 총회 개막일에 맞추어 9월 셋째주 화요일로 정했던 것이 2001년부터는 9월 21일로 정해진 것이다.


 더구나 금년은 반기문 UN사무총장이 6월 13일부터 100일간 WMD (We Must Disarm“-우리는 군축해야합니다) 캠페인을 벌이고 그 마무리를 9월 21일 세계평화의 날에 하게 되어 의미가 더욱 큰 날이다.


 현재 54개 국가의 300여 주요 도시에서 ‘세계 평화의 날’ 기념행사를 준비하고 있는데 한국에서는 9월21일(월) 오전 11시 50분부터 명동 예술극장 앞에서 ‘2009년 세계 평화의 날 기념식’을 시작한다.


 같은 날 정오(12시)에는 강원도 화천군에서 탄피를 모아 만든 ‘평화의 종’을 ‘인종과 종교, 이념을 넘어서’ 라는 의미를 담아 3회 타종할 예정이며 이를 서울로 중계하여 평화를 위한 묵념을 함께 하는 것으로 기념식을 시작한다. 이어서 7대 종단 성직자들의 평화를 위한 기도와 UN한국학생협회(UNSA) 학생들의 평화를 상징하는 퍼포먼스를 펼친다. 그리고 유엔세계평화의날 한국조직위원회가 반기문 UN사무총장의 메시지를 낭독한다.


 당일 기념식장 주변에서는 평화나무 메시지 달기, 평화의 사진전, 평화의 문 등 각종 부대행사도 열린다. 이번 세계평화의 날과 관련하여 9월19일(토)에는 국제엠네스티 무장해제켐페인을 후원하기 위한 모금활동이 펼쳐지며, 20일(일)에는 UN학생협회(UNSA)의 캠페인활동도 서울과 부산 등지에서 함께 진행될 예정이다.


 ‘2009년 세계 평화의 날’을 기념하기 위해 당일(21일) 정오 묵상 또는 기도하기, 21일 정오 각 교회와 사찰 등 종교단체에서 타종과 기도로 세계평화를 기원하기, UN사무총장에게 WMD켐페인 지지서명 보내기 등의 캠페인도 함께 진행된다.


 이날 행사는 한국종교인평화회의(KCRP)와 유엔세계평화의날 한국조직위원회(KOCUN-IDP)가 공동으로 주최하고 비폭력평화물결, 상명대학교, 세계한인교류협력기구, 유네스코아시아태평양국제이해교육원, 유네스코한국위원회, 유엔한국학생협회, 유엔한국협회, 제주도청, 종교평화국제사업단, 평화만들기, 평화의친구들, 평화재단, 한국유네스코협회연맹, 한민족평화통일연대, 화천군청 등 평화관련 기관 및 단체가 협력단체로 함께 참여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소셜앙터프러너 단호비전 Trackback 0 : Comment 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inkyu 2012.10.12 08:46 신고

    세계 통일 이루면
    세계 속의 많은 나라 국경선 사이 두고, 너는 너 나는 나 그 나름의 나라 살림, 자기 나라 이익에 부합되면 맞이하고, 나라 살림 방해하면 전쟁까지 이어지니, 원자탄이 터질 날이 언제 올지 모르네, 싸우면 서로 손해 도우면 서로 이익. 큰 나라 작은 나라 있는 나라 없는 나라, 도움 주고 키우면 서로가 잘되고, 이 나라 저 나라 점차로 하나 되어, 통일된 대륙들이 다시 뭉쳐 하나 되고, 지구 상의 나라들이 모이면서 통일되면, 여러 가지 좋은 점 눈 앞에 보이네. 자동차 통행 방향 한 방향이 될 것이고, 온갖 제품 표준화도 가능하게 되리라, 길이 부피 무계 온도 한 가지 단위로, 세계적인 통일도 가능하게 되리라, 여러 가지 면허 제도 세계 통일 될 것이니, 한번의 시험 통과 영구적인 면허 되리. 아주 아주 오랜 후에 세계 통일 이루면, 전쟁이 필요 없고 원자탄이 없어지리, 국경선 없으니 자유 여행 가능하고, 한 언어로 통하니 의사 소통 잘되리, 막대한 국방비 사회복지 자원되고, 지상 낙원 이루어 모두 함께 즐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