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역프로젝트 오리엔테이션 1월 31일 열려
2010년 01월 25일 (월) 15:59:37 김정태 논설위원 danhovision@hanmail.net


지난 2009년, 한국의 OECD/DAC 가입이 세계사적으로 유례없는 한국의 성공신화라는 점을 바탕으로 국내에는 대외원조홍보단까지 만들어졌다. 한국이 홍보는 잘 한다. 국격을 높이기 위해서라면, 낮은 국가이미지 제고를 위해 OECD/DAC 가입이란 쾌거를 국외에 많이 홍보해야 할 것이다. 하지만 홍보단과 함께 뭔가 빠진 것만 같은 생각이 든다.


일본의 경우 특정한 분야를 위한 연구소나 씽크탱크를 설립할 경우 최대 10년간의 자체 연구조사 기간을 갖는다고 한다. 특정한 분야에 목소리를 내기 전에 먼저 해당 분야의 거의 모든 지식정보를 수집하고, 자국어로 번역하는 등 만반의 지식인프라를 갖추는 것이다. 그 지식인프라 위에서 온갖 통섭적인 정책방향 제시와 실행이 가능해진다. 화려한 오프닝보다 먼저 신경쓰는게 인프라 구축이다. 우리의 국제개발협력 지식인프라는 어떠한가.


2010년 올해 유엔은 유엔새천년개발목표 정상회담을 준비하고 있다. 21세기 벽두에 192개 회원국 정상이 모여 의지를 피력했던 유엔새천년개발목표의 재헌신을 다지기 위한 글로벌 이벤트다. 이제 10년이 된 유엔새천년개발목표는 2006년부터 연례적으로 '유엔새천년개발목표 보고서'를 통해 전 세계적인 개발노력이 어떻게 진행되고 있는지를 정확히 알리고 있다. 그 보고서가 한국어로 번역되어 소개된 것이 2008년부터다. 국제활동 실무자 그룹인 YPN(Young Professonial Network)을 중심으로 '유엔새천년개발목표 한국위원회'가 결성되어, 자신의 재능과 시간을 기부한 것이다. 유엔의 6개 공식언어 이외로 만들어진 첫 '유엔새천년개발목표 보고서'란 의미를 가져 키요 아카사카 유엔공보부 사무차장이 직접 반기문 사무총장에게 전달하기도 했다. 국내에서도 각급 공공기관과 NGO 등에서 요청이 쇄도해서 2쇄를 찍어야 할 정도였다. 이들은 2010년 6월에 발간될 '유엔새천년개발목표 10주년 기념 특별보고서'의 번역과 출판도 준비하고 있다.


여기서 중요한 것은 청년들의 자발적인 움직임이다. 한국과 같은 사회에서는 지식인프라가 누군가, 특히 공공영역을 통해 구축되리라 믿고 기다리다가는 낭패를 보기 쉽다. 관심이 아무래도 지식인프라 구축보다는 대외홍보와 행사 위주에 있기때문이다.


2010년은 한국정부가 야심차게 선포한  '아프리카의 해'이기도 하다. 그렇다고 아프리카를 생각하고 서점에 가보면, 볼 수 있는 책이 거의 없다. 얼마전에 프로젝트와 출장 준비를 위해 코트디부아르와 부룬디에 대한 서적과 자료를 찾아봤지만, 국문이나 번역본 서적을 찾을 수가 없었다. ODA도 그렇고, 국제개발도 그렇다. 몇 종의 기본적인 개설서를 읽고 난뒤엔 접할 수 있는 지식이 전무하다. 영어로 읽으면 되지 않냐고? 국내의 담론형성과 다양한 의견교환을 위해서는 필수적인 자료들은 한국어로 번역되어야만 한다. 개발협력이 영어를 잘하는 소수의 전유물도 아니기에, 한국어로 된 개발협력 자료의 확충 여부는 향후 국내 개발협력 '산업'의 경기를 결정짓는 중요한 요소가 될 것이다.


다시 한국청년들이 움직이려 한다. 아프리카 부룬디에 현지어로 된 동화책을 보내는 프로젝트를 시작한 B4B(Books for Burundi)를 중심으로 '국제개발협력 번역프로젝트'가 시작된다. 자신의 재능과 시간, 그리고 비용 일부를 공동으로 출자해서, 수익성이 없다는 이유로 번역출간되지 못한 국제개발협력과 아프리카 관련 서적을 한국에 소개하겠다는 것이 그들의 포부다. 이들은 1월 31일(일) 저녁 7시 신촌 민들레영토에서 첫 오리엔테이션을 갖는다. 관심있는 분들은 박해인 매니저(psuni0711@naver.com)에게 연락을 해 참여의사를 밝힐 수 있다.  이들의 발걸음을 주목하는 것은, 이들 개인(private)이야말로 진정한 민관협력(Public-Private Partnership)을 실천하고 있기 때문이다. 


국제개발협력을 전공하려하거나, 전공하고 있거나, 혹은 관심이 있는 당신은 어떻게 민관협력을 이룰 것인가? 공공영역이 모든 것을 할 수 없고, 혹은 하려고 하지 않기에, 당신의 사적인 참여가 정말 필요한 때다. 항상 자신을 작게만 생각했던 '개인'에게 이런 상황은 기회다. '한국형 상황'에 대해 푸념하지 말고, 개인의 기회로 받아들이라.


김정태(인포뉴스 논설위원 / The UN Today.com 운영자 / 유엔거버넌스센터 홍보담당관)

국제개발협력 분야 최초의 전문미디어인 '인포뉴스(Inponews.com)와 함께 국제개발협력에 관한 여러 이야기들을 공유할 예정입니다. 많은 관심과 아이디어, 제안을 환영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소셜앙터프러너 단호비전 Trackback 0 : Comment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안녕하십니까?
Books for Burundi의 번역프로젝트 담당자 박해입니다.


Books for Burundi의 이번 번역프로젝트는
국제개발협력 또한 아프리카 관련 좋은 서적들이 수익성이 없다는 이유로 출간되지 않고 있는 한국의 실태에서, 직접 번역을 통해 우리의 또 모두의 필요를 채우고자 하는 프로젝트입니다.


이 번역프로젝트는 참가자(번역자)가 1인당 정해진 일정 비용을 출자해서, 출판제작비용을 마련하고, 번역을 한 뒤에, 책 판매금액의 1~1.5% 인세를 받는 형태로 이루어집니다. 이는 참가자들에게 직접 번역가가 되어 책을 번역할 있는 기회를 제공하며, 자신의 열정과 전문성을 투입하는 과정입니다.


 이와 같은 번역프로젝트에 대한 오리엔테이션을 다가오는 1월 31일 일요일 저녁 7시에 진행하고자 합니다.


번역프로젝트 책 선정 등에 대한 상세한 내용은 오리엔테이션 당일에 더 구체적으로 알려드릴 예정이오니, 열정과 뜻이 있는 분들은 참석하셔서 함께 프로젝트를 시작하는 초석을 다졌으면 합니다.

일시: 2010년 1월 31일 일요일 저녁 7시
장소: 민들레영토 신촌점
(Books for Burundi 혹은 B4B로 예약되어 있는 세미나실로 오시면 됩니다.)

차를 마시며 자연스럽게 이야기하고 또 참가자 분들의 아이디어나 의견도 듣는 시간이 될터이니 각자의 열정을 품고 기대하는 마음으로 함께해주시길 바랍니다. 즐겁고 희망찬 1월 보내시고 그 마지막 날에 뵙겠습니다. ^^

감사합니다.
박해인드림


psuni0711@naver.com
* 좌석확보를 위해 관심있는 분들께서는 참석여부를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이 프로젝트는 <한국에서 세계를 품다: 국제대학원에 도전하라> <리얼멘토링> 등을 출간한 사회적 출판사 '에딧더월드'가 함께 합니다. 국제개발협력/국제활동 분야에 번역 역량을 개발하길 원하시는 분들의 참여를 환영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소셜앙터프러너 단호비전 Trackback 0 : Comment 3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yoosungae.tistory.com BlogIcon 제시 2010.01.24 22:13 신고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

  2. addr | edit/del | reply Siel 2010.01.26 22:03 신고

    안녕하세요-
    정태 오빠로부터 이 프로젝트에 대한 이야기를 들었는데..
    솔직히 가만히 앉아서 번역할 시간이 없을거 같았는데..
    아무래도 아프리카에 대한 책들이 너무 없는거 같아서 이 프로젝트가 얼마나 중요한지 다시금 깨닫게 되더라고요-
    ㅋ 아직 확실하지는 않지만 모임때 뵙는걸로 할께요!

  3.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www.theuntoday.com BlogIcon 소셜앙터프러너 단호비전 2010.01.27 09:37 신고

    반가워 은우야! 한국은 참 너무해도 너무해.. 가만히 있으면 바보가 되는 느낌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