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mysc 임직원들이, 함께 사업에 참여하고 계시는 박영조 회장님의 후원으로 경기도 안산에 있는 갤러리에 워크숍 겸 나들이를 다녀왔다. 이곳은 청록파 시인 중 한분인 박두진 시인이 생전에 기거하시면서 시작을 하셨던 자택 바로 옆에 위치해 있었다. 사실 박영조 회장님은 박두진 시인의 아들이고, 회장님의 동생분은 홍익대학교 미술교수로 있는 박영하 화백이셨다. 워크숍을 오면서 특별한 만남과 이야기를 접하게 되어 무척 반가웠다.

 

박두진 시인은 '해'라는 시로 많이 알려진 분이다. 문학교과서를 통해, 수능을 통해 익숙한 시이다.

 

해야 솟아라,해야 솟아라,말갛게 씻은 얼굴 고운해야 솟아라. 산 너머 산 너머서 어둠을 살라 먹고, 산 너머서 밤새도록 어둠을 살라먹고, 이글이글 애띤 얼굴 고운 해야 솟아라. (중략)

 

이 분이 지은 글귀 중에 '내일의 너'(Thou to be seen tomorrow)가 있는데, 박영하 화백은 시인 아버지의 컨셉을 바탕으로 '내일의 너' 연작을 이곳 갤러리에서 그리고 계셨다.  

 

 

 

아래는 그런 시리즈 중 하나인데, 보는 바와 같이 치유와 순결, '내일의 너'를 깨우는 영감으로 가득차 있다.

 

 

 

호수가 멀리 보이는, 멋진 테라스에서 불을 피워놓고 고기를 먹고, 와인을 하면서 함께 가는 mysc 가족들의 이야기를 나눌 수 있었다. 그리고 갤러리 안으로 들어와 진행 된 노래 시간. 기타를 가져오신 정진호 대표님은 준비된 스테이지 오르셔서, 모인 좌중에게 '추억의 명곡' 포크송을 직접 들려주셨다. 참 멋진 회사다. 난로 앞에 있는 하얀색 polo 셔츠를 입은 아이는 내 아들, 김한결! 이날 엄마와 함께 와서 무척 귀여움을 받았다.

 

 

그리고 갑자기 내리기 시작한 육중한 소나기의 소리를 기분좋게 들으며 시작된 미니 워크숍. mysc의 한 가족으로 합류한 에딧더월드(Edit-the-World)에서 나온 <지속가능한 미래예측 Toolkit>의 '인구변화' 섹션의 카드를 랜덤으로 하나씩 뽑고서, 향후 미래에 사회혁신 투자컨설팅 사업을 하는 mysc에게 미치는 변화를 각자 신문의 헤드라인 기사나 스토리텔링 기법으로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당신은 가상의 삶을 가지고 있습니까?"라는 질문카드를 받은 연구원은 자신이 석사과정에 배운 사이버증강현실을 통한 다양한 사회이슈 해결 사례(고소공포증 치유 등)를 언급하면서, 앞으로의 사회에 다가올 '버추얼 사회'의 다양한 혁신에 대한 투자접근과 관점을 가지면 좋겠다고 나눴다.

 

"누가 직장에 출근하게 될까요?"라는 카드를 받은 수석컨설턴트는 고령화 사회에 접어들면서 나타나게 되는 노동인구의 감소가 가져올 변화를 이야기했고, 이를 듣던 프랑스의 협력사 Groupe SOS 직원으로서 mysc에 파견나와 있는 삐에르는 자신의 질문인 "당신의 고향을 떠나야 할까요?"(환경난민)와 연계해서, 극단적인 접근일 수 있지만, 환경난민들이 노동인구가 감소한 국가로 이동되어 발란스를 맞출 수 있지 않느냐고 제안했다.

 

이렇듯 <지속가능한 미래예측 Toolkit>은 우리가 평소에는 깊게 생각하지 못하는 미래 변화의 요인들을 생각해보고, 그것이 5년과 10년 후에 열게 될 새로운 기회는 무엇인가를 논의할 수 있는 매우 유용한 도구임을 다시한번 느낄 수 있었다.

 

Impact Investing (사회목적투자)를 준비하는 mysc가 앞으로 발굴하고 투자와 컨설팅을 하게 되는 사회혁신 기업과 아이템들을 이러한 미래예측을 통해 이해할 수 있도록 '미래변화가 이끄는 사회혁신의 기회'라는 프로그램도 자체 개발을 해 외부 기업과 공공기관에도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박두진 시인의 "내일의 너"란 말이 의미하듯이, mysc는 바로 오늘이 아닌 내일의 사회, 내일의 혁신을 목표로 차근차근 준비하고 실행해가고 있다.

 

내일의 너, mysc.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소셜앙터프러너 단호비전 Trackback 0 : Comment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