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 상반기에 시작했던 몇 가지 중요했던 사업 중 하나인 "Pioneer Village - The 나눔"(개발도상국 적정기술-디자인 기반 해외창업지원 프로그램)이 지난 2014년 2월 14일을 기점으로 일단락됐다. 


50여팀 중 최종 선발을 통해 8팀이 1~2차 현지방문을 진행했고, 최종 발표회 때는 6팀이 지난 8개월 동안의 성과를 나누고, 최종 심사를 진행했다. 불가피하게 1팀에게 대상(1천만원)을 전달해야했지만, 8개월간 모든 팀들이 보여준 것은 그 자체로 성취감 높은 이야기였고, 개발도상국과 같은 현지에서 창업지원을 하기 위해서는 어떤 접근과 방법론, 지원과 컨설팅이 필요한지를 자세히 경험하면서 방법론을 정밀하게 가다듬을 수 있었던 기회였다.


방문한적이 없거나 거의 경험이 없는 개발도상국과 같은 지역에서는 특정 아이템이나 비즈니스모델을 가지고 들어가는 것은, 일반 비즈니스를 할 때 고객을 정의하지 않거나 마케팅 리서치를 생략하고 본 사업을 진행하는 것과 유사한 위험요소를 만들 수 있다. 차라리 아이템과 비즈니스모델이 없거나, 있더라도 잠시 내려놓고, 활동하려는 지역의 고객과 주민들을 편견과 선입견 없이 관찰하고 이해하는 접근(폴 폴락이 <소외된 90%를 위한 비즈니스>에서 말한 '제로베이스 설계'(zero-based design))이 오히려 큰 도움이 될 수 있다.


매월 교육과 중간평가, 그리고 컨설팅을 받은 8팀의 특징은, 현장에 방문해서 기존의 비즈니스모델을 수정했기도 했고, 아예 비즈니스모델을 교체(pivoting)한 팀까지 현장에 맞추어 비즈니스모델을 수정하고 새롭게 만들었다는 것이다. 선발 초기에 비즈니스모델/아이템이 아닌 개개인의 기업가정신 역량에 초점을 맞추어 선발을 했고, 현장 파견 전에 디자인씽킹(design thinking) 교육을 통해, 충분한 현지 관찰과 이해관계자의 욕구 분석에 충실하도록 강조했으며, 엔지니어, 디자이너, 임팩트투자자, 개발협력전문가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 10여명으로부터 다각도의 평가를 받도록 진행했다. 


이러한 8개월의 긴 과정을 통해 내 개인적으로도 계속 주목하고 싶고, 성과가 기대되는 4개 팀을 손 꼽을 수 있었다. 1개월 정도 선발하고 평가, 시상하면 편했을 것을, 주최자의 입장에서 8개월은 무척 긴 호흡이며 불편한 점이 있다. 하지만 주최자의 불편함이 지원을 받는 육성팀을 위한 보다 나은 지원으로 연계된다면, 그것은 감수할만한 부분이라 느껴진다.


우간다, 에티오피아, 말라위, 파키스탄, 인도, 케냐, 탄자니아 등에서 활동했던 SOA, 텔라, 1mmAct, Art Cross, A. Design, 앙트십세일러즈, Edujam, OFHATech 모두 다시한번 긴 시간을 함께 할 수 있어 감사의 마음을 전해드리며, 앞으로도 계속 응원하도록 하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소셜앙터프러너 단호비전 Trackback 0 : Comment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