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5년부터 시작되었던 나만의 '다그 함마르셀드' 읽기 작업. 그에 대해 구매가 가능한 전 세계의 

단행본은 거의 모두 확보했고 읽어왔다. 영국에 와서 60만원을 들여서 추가 구매를 하기도 한

다그 함마르셀드 콜렉션. 내가 소장한 가장 아끼는 도서들 중에 하나다.   



8월 21일부터 25일까지 오랫동안 기다려왔던 스웨덴 웁살라(uppsala) 지역으로의 집필여행을 떠나게 되었다. 저작 활동은 내가 특별한 기쁨과 에너지를 느끼는 활동이다. 어느덧 정년이 되어 어떤 일선에서라도 물러나는 순간, 내가 본격적으로 몰입하게 될 '최후의 직'은 바로 논픽션 작가활동이다. 피터 드러커가 평생을 자신의 일차적인 직은 '비즈니스 사상 저술가'라고 밝혔던 것과 같이 나 또한 '사회혁신 사상 저술가'가 되는 일말의 가능성과 기회가 있기를 꿈꾼다. 


내게는 본격적인 첫번째 집필여행이 될 스웨덴 방문은 '다그 함마르셀드' 평전(그의 'Markings'라는 일기의 번역본 포함)을 쓰기 위해서다. 국내의 한 대형출판사를 통해 올 하반기 출시를 계획하고 있는 초안의 최종마무리와 보충 자료조사를 위해서 영국 유학생활을 마무리하고 귀국을 계획하는 시점에서 결정하게 되었다. 


다그 함마르셀드는 유엔의 제2대 사무총장(1953~1961년)이었던 스웨덴 인으로서, 콩고 내전을 협상하러 가던 비행기가 추락해 순직하면서 훗날 사후 '노벨평화상'을 수상받은 분이다. 동서냉전이 극한에 달했던 아주 입지가 좁았던 냉혹한 국제현실에서 그는 '원칙의 창조적인 해석'을 통해 두 극단 사이에 오히려 더 많은 가능성의 입지를 구축했던 인물이다. 


극단의 충돌은 달리말하면 특정한 정책이 실현될 수 있는 좌표의 범위가 확대된다는 뜻이기도 하다. 그만큼 과거에는 가능하지 않았던 전례없던, 창의적이며 혁신적인 아이디어가 실현될 수 있다. 다그 함마르셀드가 재임하던 시기는 동서냉전이 극을 달했던 시기이면서도 국제정치사에서 전례없던 다양한 원칙과 정책들이 기안되고 실현되던 드라마틱한 시기이기도 했다. 


이러한 현실은 우리 대한민국에 어떠한 시사점을 전달할 수 있을까?


그는 안타깝게도 콩고 내전에 직접 중재하러 가는 비행기가 추락해 순직했는데, 그에 대한 미스테리가 전 세계의 다양한 비밀자료가 공개되면서 점차 '암살'쪽 무게로 접근되고 있다. 왜 그는 죽어야만 했을까? 또 누가 그를 죽였을까? 


이번 방문에서는 현지에 있는 '다그 함마르셀드 재단'(Dag Hammarskjold Foundation)과도 연락이 되어서 재단 대표와 인터뷰도 진행하고, 현지의 다양한 자료에 접근할 수 있게 되었다. 그가 유년과 청소년기를 보냈던 웁살라성을 방문하고, 그가 다녔던 웁살라교회 등을 방문해 그의 생각을 더 가다듬고 평전을 마무리하고자 한다. 2005년 그를 처음 알게 되었고, '유엔사무총장의 리더십' 석사논문을 쓰면서 "그를 한국사회에 소개하는 건 내 평생의 사명 중 하나다!"라고 결심한지 이제 7년차. 그 사명을 실현하는 첫 걸음을 올해 시작할 수 있게 되어 너무 감사하다. 



다그 함마르셀드에 대한 기존의 블로그 글 

2011/12/07 - 다그 함마르셀드, 그의 영성과 갈등조정의 메시지에서 배운다

2012/01/07 - [다그 함마르셀드] 40년전 누군가의 흔적과 추억과 조우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소셜앙터프러너 단호비전 Trackback 0 : Comment 0

댓글을 달아 주세요